상단여백
HOME 경제
강덕수 STX그룹 회장, 미얀마 대통령과 회동강덕수 회장, 떼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 만나 자원개발∙ 방산 협력 논의
미얀마 대통령 국빈 방한 중 기업 방문은 STX조선해양이 유일

[뉴스포스트= 정소현 기자]미얀마 대통령이 STX조선해양을 전격 방문하여 강덕수 STX그룹 회장과 회동했다. 

STX는 10일 떼인 세인(Thein Sein) 미얀마 대통령 및 주요 정부 인사 25명이 STX조선해양 진해조선소를 방문하여 강덕수 STX그룹 회장과 만나 자원개발 및 발전사업, 방산 등 분야 협력 확대를 위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미얀마 대통령 일행에는 운나 마웅 륀(Wunna Maung Lwin) 외교부장관, 소 떼인(Soe Thane) 및 틴 나잉 떼인(Tin Naing Thein) 대통령실장관, 에이 뮌(Aye Myint) 산업부장관, 킨 마웅 소(Khin Maung Soe) 전력부장관 등 주요 정부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한국 측에서는 홍석우 지식경제부장관, 배재현 외교통상부 의전장, 김해용 주 미얀마 대사 등 인사가 참석했다. 

   
 STX조선해양 진해조선소 전경을 살펴보고 있는 떼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사진 왼쪽)과 강덕수 STX그룹 회장(사진 오른쪽)


8일 국빈 방문하여 정상회담, 경제4단체 주최 간담회 등 주요 일정을 마무리한 미얀마 대통령은 개별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STX조선해양을 방문했기에 더욱 의미가 있다.

STX조선해양 야드 투어 시간을 가진 떼인 세인 대통령은 특히 진해조선소에서 건조중인 해군 및 해경 함정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으며, STX조선해양의 첨단 선박 건조능력에 대해서도 높게 평가했다.

   
떼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이 STX조선해양 진해조선소를 방문했다. 사진 오른쪽 6번째부터 강덕수 STX그룹 회장, 떼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 홍석우 지식경제부장관.


STX관계자는 “미얀마는 시장경제 체제로 전환한 이후 산업의 민영화가 급속도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최근 천연가스 개발 등 발전 가능성이 상당한 블루오션 시장”이라면서 “조선∙해운, 플랜트, 에너지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STX그룹이 미얀마가 필요로 하는 인프라 구축 사업에 든든한 조력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소현 기자  coda031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