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강덕수 STX그룹 회장, 미얀마 대통령과 회동
강덕수 STX그룹 회장, 미얀마 대통령과 회동
  • 정소현 기자
  • 승인 2012.10.10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덕수 회장, 떼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 만나 자원개발∙ 방산 협력 논의
미얀마 대통령 국빈 방한 중 기업 방문은 STX조선해양이 유일

[뉴스포스트= 정소현 기자]미얀마 대통령이 STX조선해양을 전격 방문하여 강덕수 STX그룹 회장과 회동했다. 

STX는 10일 떼인 세인(Thein Sein) 미얀마 대통령 및 주요 정부 인사 25명이 STX조선해양 진해조선소를 방문하여 강덕수 STX그룹 회장과 만나 자원개발 및 발전사업, 방산 등 분야 협력 확대를 위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미얀마 대통령 일행에는 운나 마웅 륀(Wunna Maung Lwin) 외교부장관, 소 떼인(Soe Thane) 및 틴 나잉 떼인(Tin Naing Thein) 대통령실장관, 에이 뮌(Aye Myint) 산업부장관, 킨 마웅 소(Khin Maung Soe) 전력부장관 등 주요 정부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한국 측에서는 홍석우 지식경제부장관, 배재현 외교통상부 의전장, 김해용 주 미얀마 대사 등 인사가 참석했다. 

가수 타블로.


8일 국빈 방문하여 정상회담, 경제4단체 주최 간담회 등 주요 일정을 마무리한 미얀마 대통령은 개별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STX조선해양을 방문했기에 더욱 의미가 있다.


STX조선해양 야드 투어 시간을 가진 떼인 세인 대통령은 특히 진해조선소에서 건조중인 해군 및 해경 함정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으며, STX조선해양의 첨단 선박 건조능력에 대해서도 높게 평가했다.

가수 타블로.


STX관계자는 “미얀마는 시장경제 체제로 전환한 이후 산업의 민영화가 급속도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최근 천연가스 개발 등 발전 가능성이 상당한 블루오션 시장”이라면서 “조선∙해운, 플랜트, 에너지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STX그룹이 미얀마가 필요로 하는 인프라 구축 사업에 든든한 조력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