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문재인 아들 특혜 채용 의혹’ 해명, "이미 검증된 사안"
민주당 ‘문재인 아들 특혜 채용 의혹’ 해명, "이미 검증된 사안"
  • 허주렬 기자
  • 승인 2012.10.24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허주렬 기자>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아들 준용 씨의 ‘정부기관 채용과정 특혜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이 “2007년 이후 여러 차례의 검증 과정을 통해 어떠한 특혜도 없었음이 검증된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23일 ‘JTBC’는 문재인 후보의 아들 준용 씨의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당시 해당 기관장(권재철 당시 고용정보원장)과의 인터뷰 발언을 인용해 “미묘한 실수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날 오후 새누리당은 “문재인 후보의 아들이 2006년 한국고용정보원에 입사하는 과정에서 필수 서류인 학력증명서를 기한 내 제출하지 않았고, 단독으로 지원해 합격했다”며 “부정취업”이라고 주장했다.

JTBC와 새누리당이 제기한 의혹의 핵심은 2006년 문 후보의 아들 준용 씨가 노동부 산하 기관인 한국고용정보원 일반직 5급 공채에 합격한 과정에서 단독지원을 해 합격한 것과 필수 서류인 학력증명서를 기한 내 제출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민주당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23일 오후 “2007년 노동부 특별감사, 국정감사 등 그 동안 예러 차례의 감사와 검증이 이루어진 사안”이라며 “이미 모든 것이 검증된 사안에 대해 근거 없는 새누리당이 근거없는 의혹제기를 계속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구체적으로 민주당 환노위 의원들은 학력증명서 추가 제출과 관련해서는 “취업해본 사람이라면 모두가 다 아는 미비서류 추가제출을 두고 부정, 특혜 의혹이라고 꿰맞추는 새누리당의 궤변은 명백한 대선후보 흠집내기”라며 “당시 제출된 학력증명서는 12월 12일 서류심사일에 정상적으로 심사됐음이 확인됐다. 최근 고용노동부가 50명의 변호사를 선발할 때에도 미비된 서류는 추후 제출받았다는 사실이 국정감사에서 밝혀지는 등 응시서류가 미비한 것이 있을 때 이를 추후에 보완하는 것은 지극히 일반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허주렬 기자 joneson@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