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여직원 2차 소환조사, 경찰·국정원 ‘대선 개입’ 비난 봇물
국정원 여직원 2차 소환조사, 경찰·국정원 ‘대선 개입’ 비난 봇물
  • 허주렬 기자
  • 승인 2013.01.04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조현아 부사장, 조원태 부사장, 조현민 상무

<뉴스포스트=허주렬 기자>국가정보원(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18대 대선을 앞두고 민주통합당 문재인 전 후보에 대한 비방댓글을 단 것으로 지목되고 있는 국정원 여직원 김모(29) 씨가 4일 2차 소환조사를 받게 되자 국정원과 경찰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정원 직원인 김씨가 대선 기간 40개의 아이디와 닉네임을 이용해 인터넷 게시글에 찬·반 의사 표시를 한 것이 확인된 만큼 관련 사실을 부인하며 의혹을 제기한 민주당 측을 오히려 직원 미행, 주거침입 등으로 고소한 국정원이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기 때문이다.

경찰 또한 대선을 3일 앞둔 지난 16일 대선 후보 3차 TV토론회가 끝난 직후인 밤 11시 “김씨의 하드 디스크를 분석한 결과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나 비방댓글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중간 수사결과 발표를 성급하게 한 것에 대한 비난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대해 서울 수서경찰서 관계자는 지난 3일 “김씨가 지난해 8월 말부터 지난달 10일까지 진보성향의 한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오늘의 유머)에서 16개의 아이디로 94개의 대선 관련 글에 99차례 찬반 의사를 표시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조현아 부사장, 조원태 부사장, 조현민 상무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4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경찰 수사에서 국정원 요원 김씨가 16개의 ID를 이용해 진보성향 사이트에 들어가 대선과 관련한 게시글에 댓글을 달았음이 확인됐다”며 “김씨가 16개의 ID을 이용해 대선 관련 게시글에 100차례나 댓글을 단 행위는 개인적 관심으로 치부하기 어려워 조직적인 개입 의혹을 지우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대북 사이버 심리전을 담당하는 국정원 심리정보국 요원인 김씨가 국정원도 아닌 제3의 장소에서 은밀하게 대선과 관련한 댓글을 달았는지 (국정원이) 답해야 한다”며 “국정원이 4대강 사업 등 이명박 대통령의 치적을 홍보하기 위해 심리정보단을 심리정보국으로 확대 개편해 인터넷 댓글 공작을 벌여왔다는 증언이 지난 대선 직전 한 언론을 통해 나온 바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국정원이 국정원법이 규정하고 있는 국내정치 관여 금지를 위배한 것은 물론이고 대선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신빙성이 더해지고 있는 현실은 결코 묵과될 수 없다”며 “이번 사건은 대선 막판 선거의 향배를 결정하는데도 적지 않은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도 반드시 진상을 밝히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국정원의 혐의를 지우기 위해 서둘러 한밤 중간 수사결과 발표를 해 선거에 개입했던 김용판 서울경찰청장도 비겁하게 가만히 있지 말고 밝혀지고 있는 진실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윤관석 원내대변인도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대선과 관련해 100여개의 찬반 표명을 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경찰은 이번에야말로 철저한 수사를 통해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에 대한 국민들의 걱정과 우려, 의혹을 낱낱이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지난 대선을 앞 둔 16일 TV 토론회 직후에 중간 수사결과 발표라는 명목 하에 또 다른 대선 개입 의혹을 불러일으켰던 김용판 서울경찰 청장은 지금이라도 즉시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허주렬 기자 joneson@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