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포스코 주식 전량 매각…유동성 확보 총력
동국제강, 포스코 주식 전량 매각…유동성 확보 총력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5.06.1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뉴시스)

[뉴스포스트=최병춘 기자] 동국제강이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포스코 주식을 전량 매각했다.

11일 동국제강은 보유 중이던 포스코 주식 20만주(0.23%)를 지난달 모두 처분했다고 밝혔다.

주당 매각 가격은 25만원 초반으로 전체 매각대금은 500억원 가량이다. 동국제강은 2005년 해당 주식을 75억여원에 매입했다.

동국제강은 지난달 19일에도 포스코강판 주식 58만여주를 전량 매각한 바 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지난달 포스코강판 지분 매각과 비슷한 시기에 처분했다”며 “선제적 구조조정과 유동성 확보를 위한 것으로 포스코와 협력 관계 변동은 없다”고 전했다.

동국제강은 KISCO홀딩스(2.22%), 한국철강(2.94%), 웅진홀딩스(0.45%) 등의 상장사 보유지분도 상당수 매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철강경기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국제강은 지난해 6월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재무구조개선 약정을 맺고 구조조정을 하고 있다.

지난해 7월 1499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단행했고 올해 1월1일 계열사 유니온스틸을 흡수합병해 자산을 7조4000억원에서 8조892억원으로 늘렸다.

지난 4월 서울 수하동 본사 사옥을 4200억원에 매각한데 이어 포항 제2후판공장 폐쇄도 검토하고 있다. 

최병춘 기자 obaite@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