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R/AD
현대제철 3분기 영업이익 전년比 7,7%↑…불황 속 선방글로벌 철강경기 불황·계절적 비수기 불구, 영업이익률 8.8% 기록
  • 뉴스포스트
  • 승인 2016.10.28 16:40
  • 댓글 0

현대제철이 28일 공시를 통해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이날 밝힌 현대제철의 매출액은 연결기준으로 전분기 대비 3.8% 감소한 4조634억원, 영업이익은 17.6% 감소한 3,562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측은 전분기 대비 경영실적이 다소 감소한 이유에 대해 계절적 비수기의 영향과 이에 따른 생산량 감소로 고정비 부담이 늘어난 점을 주된 요인으로 꼽았다.

   
 

그러나 이 같은 경영실적은 세계적 철강경기가 불황을 지속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할 때 양호한 성적으로, 판재류 부문의 생산·판매 증가 및 전사적 원가절감 활동에 힘입어 8.8%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현금창출을 통한 지속적인 차입금 상환으로 2015년 말 기준 96.9%에 이르던 부채비율을 현재 88.9%까지 감소시키는 등 재무구조 건전성이 점차 강화되고 있는 부분도 회사의 중장기적 전망을 밝혀주는 요소로 꼽았다.

한편 현대제철은 이날 공시자료를 통해 투자 및 연구개발 현황, 시장대응 전략 등 향후 경영활동으로 이어질 주요 사안에 대해서도 공개했다.

먼저 지난 9월 시작된 순천공장 No.3CGL 건설공사는 2017년 말 상업생산을 목표로 현재 철골제작·도면승인 등 초기 작업이 진행 중이다.
이 설비는 연산 50만톤 규모로, 회사측은 이를 통해 글로벌 자동차시장에 대한 강판 공급능력이 확충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이달 들어 순천 단조공장 기존설비에 대한 합리화작업을 마무리하고 현재 정상가동에 들어섰으며, 점진적으로 이 분야에 대한 기술고도화를 추진하여 향후 발전설비 및 항공설비 등 고부가 분야에도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발표한 내용 중에는 내진설계기준 강화에 따른 관련제품의 연구개발 및 제품출시 실적도 눈길을 끌었다.

현대제철은 올 하반기 들어 고성능 내진용 철근 SD500S와 SD600S를 연이어 개발한데 이어, SM570급 초고강도 후육 H형강 개발에도 성공함으로써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강화될 건축물 내진설계기준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철강시황의 침체 속에서도 이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각 부분별 효율증대 및 원가절감 활동에 역량을 다해 기업의 내실을 다져가겠다”고 전했다.

(자료제공 = 현대제철)

  • 뉴스포스트  nppress@newspost.kr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문 대통령, 유남석 헌재 재판관 지명
    문 대통령, 유남석 헌재 재판관 지명
    살충제 계란‧생리대 논란, 안전 문제 부실 대응 질책
    살충제 계란‧생리대 논란, 안전 문제 부실 대응 질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