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조한규, '양승태 대법원장 뒷조사' 연이은 대형폭로
조한규, '양승태 대법원장 뒷조사' 연이은 대형폭로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6.12.15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현빈과 강소라 (사진=뉴시스)

[뉴스포스트=최병춘 기자]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청와대의 사법부 사찰과 정윤회씨의 인사청탁 등 ‘청와대 관련 특급정보’ 일부를 폭로했다.

조 전 사장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4차 청문회에서 지난해 보도된 ‘정윤회 문건’ 외에도 “청와대 관련 특급정보 8개가 더 있다”며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조 전 사장은 이혜훈 새누리당 의원이 “8개 다 말할 시간이 없으니 한 가지만이라도 말해달라”는 요구에 “양승태 대법원장 일상생활을 사찰한 문건이 있다”고 폭로했다.

조 전 사장은 “양 대법원장의 대단한 비위사실이 아니고, 등산 등 일과 생활을 낱낱이 사찰해 청와대에 보고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최성준 방송통신위원장의 사찰도 있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조 전 사장은 “2014년 춘천지방법원장으로 재직하던 최성준 법원장의 관용차 사적 사용이라든지, 대법관 진출을 위한 운동이라든지를 포함한 두 건”이라며 “이는 부장판사 이상의 사법부 모든 간부들을 사찰한 명백한 증거”라고 말했다.

이어 조 전 사장은 “3권분립이 붕괴된 것이고 헌정 질서를 유린한 것으로 명백한 국헌 문란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현직 최순실씨의 전 남편이자 한때 비선실세로 지목됐던 정윤회씨의 부총리의 인사청탁 개입 의혹도 제기됐다.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정윤회 문건’ 내용을 거론한 뒤 “정윤회씨가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하는데 맞느냐”고 묻자 조 전 사장은 “양승태 대법원장 사찰에 대한 문건을 제가 직접 봤지만 다른 문건은 구두로만 보고를 받았다”고 즉답을 피했다.

김 의원은 “부총리급 공직자의 임명과 관련해 정윤회씨가 저희가 알기로 7억원 정도를 받았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맞느냐”고 묻자 조 전 사장은 “그렇게 전해들었다”면서 “제가 알기로는 부총리급”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이 실명 공개를 요구하자, 조 전 사장은 “답하기 곤란하다. 현직이어서…”라고 답했다.

이에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윤회씨에 수억원을 주고 인사청탁을 한 부총리급 인사가 지금도 현직이 맞느냐”고 재차 묻자 조 전 사장은 “그렇다”고 답했다.

조 전 사장은 이른바 ‘정윤회 문건 파동’ 이후 청와대의 외압으로 인해 해임됐다는 의혹 당사자다. 당시 세계일보는 ‘청(靑) 비서실장 교체설 VIP측근(정윤회) 동향’ 등 총 17건의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