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조한규, '양승태 대법원장 뒷조사' 연이은 대형폭로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6.12.15 13:28
  • 댓글 0

[뉴스포스트=최병춘 기자]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청와대의 사법부 사찰과 정윤회씨의 인사청탁 등 ‘청와대 관련 특급정보’ 일부를 폭로했다.

조 전 사장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4차 청문회에서 지난해 보도된 ‘정윤회 문건’ 외에도 “청와대 관련 특급정보 8개가 더 있다”며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조 전 사장은 이혜훈 새누리당 의원이 “8개 다 말할 시간이 없으니 한 가지만이라도 말해달라”는 요구에 “양승태 대법원장 일상생활을 사찰한 문건이 있다”고 폭로했다.

조 전 사장은 “양 대법원장의 대단한 비위사실이 아니고, 등산 등 일과 생활을 낱낱이 사찰해 청와대에 보고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최성준 방송통신위원장의 사찰도 있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조 전 사장은 “2014년 춘천지방법원장으로 재직하던 최성준 법원장의 관용차 사적 사용이라든지, 대법관 진출을 위한 운동이라든지를 포함한 두 건”이라며 “이는 부장판사 이상의 사법부 모든 간부들을 사찰한 명백한 증거”라고 말했다.

이어 조 전 사장은 “3권분립이 붕괴된 것이고 헌정 질서를 유린한 것으로 명백한 국헌 문란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현직 최순실씨의 전 남편이자 한때 비선실세로 지목됐던 정윤회씨의 부총리의 인사청탁 개입 의혹도 제기됐다.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정윤회 문건’ 내용을 거론한 뒤 “정윤회씨가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하는데 맞느냐”고 묻자 조 전 사장은 “양승태 대법원장 사찰에 대한 문건을 제가 직접 봤지만 다른 문건은 구두로만 보고를 받았다”고 즉답을 피했다.

김 의원은 “부총리급 공직자의 임명과 관련해 정윤회씨가 저희가 알기로 7억원 정도를 받았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맞느냐”고 묻자 조 전 사장은 “그렇게 전해들었다”면서 “제가 알기로는 부총리급”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이 실명 공개를 요구하자, 조 전 사장은 “답하기 곤란하다. 현직이어서…”라고 답했다.

이에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윤회씨에 수억원을 주고 인사청탁을 한 부총리급 인사가 지금도 현직이 맞느냐”고 재차 묻자 조 전 사장은 “그렇다”고 답했다.

조 전 사장은 이른바 ‘정윤회 문건 파동’ 이후 청와대의 외압으로 인해 해임됐다는 의혹 당사자다. 당시 세계일보는 ‘청(靑) 비서실장 교체설 VIP측근(정윤회) 동향’ 등 총 17건의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최병춘 기자  obaite@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병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병춘 기자 | obaite@naver.com
    담당업무 : 총괄팀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산 계란 살충제 전수검사 결과, 49개 농장 부적합
    국내산 계란 살충제 전수검사 결과, 49개 농장 부적합
    위성호發 신한은행, '디지털 리딩뱅크' 출발부터 '삐걱'
    위성호發 신한은행, '디지털 리딩뱅크' 출발부터 '삐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