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R/AD
오뚜기 사골곰탕, 만둣국·미역국 등 '밑국물' 활용도 만점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6.12.15 16:57
  • 댓글 0
오뚜기 사골곰탕 (사진=오뚜기)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깊고 진한 국물 맛이 일품인 ‘곰탕’이 생각나는 계절이 왔다. 곰탕을 비롯한 고기 국물을 먹는 탕류는 ‘국과 밥’이 기본이 되는 우리 민족의 탕반식문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음식이다.

특히 요즘은 이러한 탕류를 소포장으로 간편하게 만들어 부담 없이 손쉽게 즐길 수 있는 파우치 제품으로도 선보이고 있어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이런 이유로 국내 레트로트 국물요리 시장만 해도 400억원 규모에 이른다. 이 가운데 상온 곰탕시장은 50%를 차지하고 있다.

탕류 중에서도 베스트셀러로 꼽히는 파우치 사골곰탕은 1998년 10월에 처음 선보인 오뚜기 사골곰탕이다. 상온 곰탕 시장 점유율 90%를 차지하고 있는 오뚜기 사골곰탕은 100% 사골로 장시간 고아 옛날 맛을 그대로 우려나 구수한 국물 맛이 특징이다.

또한 손이 많이 가고 조리시간이 긴 사골곰탕의 맛과 영양을 그대로 재현해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다는 점이 18여년 변함없이 시장 1등의 자리를 지키는 원동력으로 꼽힌다.

특히 진한 국물이 감칠맛을 주기 때문에 국물요리를 하기 전 밑국물로도 적합하다. 양념만 따로 준비하면 냉장고에 있는 재료로도 뚝딱 끓일 수 있는 전골 등 국물 요리에도 안성맞춤인 것.

최근 1인 가구 및 맞벌이 주부들의 입소문을 타고 사골김치찌개, 사골미역국, 사골만두육개장 등 다양한 국물요리의 밑국물로 사용되고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1인 가구 및 맞벌이 가구가 늘어나면서 간편하면서도 맛과 영양을 모두 갖춘 웰빙 간편 가정식을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뚜기는 옛날 사골곰탕을 비롯해 상온 보관이 가능한 옛날 육개장, 옛날 설렁탕, 옛날 도가니탕, 옛날 갈비탕 등 옛날 맛을 그대로 재현한 다양한 곰탕류 제품들도 선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소비자들이 직접 참여하는 국물요리 레시피를 제공하는 브랜드 사이트도 운영하고 있다.

  • 선초롱 기자  seonchorong@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선초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살충제 계란 파문, 유정란으로 백신 만드는 녹십자 ‘곤혹’
    살충제 계란 파문, 유정란으로 백신 만드는 녹십자 ‘곤혹’
    '실적호조' 권오준의 자신감, 포스코 4년간 정규직 6천명 채용
    '실적호조' 권오준의 자신감, 포스코 4년간 정규직 6천명 채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