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신한은행, 시금고 재선정 관련 억대 로비에 자금세탁 의혹까지
  • 박은미 기자
  • 승인 2016.12.20 13:16
  • 댓글 0
(사진=뉴시스)

[뉴스포스트=박은미 기자] 신한은행이 불법 로비의 온상지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 2010년 인천시금고 재선정 로비 의혹과 관련 억대 자금 세탁 혐의도 추가 됐기 때문이다. 당시 신한은행은 일명 '신한사태'로 일컬어지는 경영진의 다툼으로 인해 이미지가 추락하며 창사 이래 가장 큰 위기를 맞고 있었다. 이에 다른 은행에 밀려 탈락할 것을 우려해 재선정을 위한 로비를 벌인것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시금고 선정을 위해 지자체장에게 금품을 건넨 의혹을 받고 있는 신한은행에게 억대 자금 세탁 혐의도 추가 됐다.

업계에 따르면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2010년 신한은행이 인천시금고로 재선정되도록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2억원을 받은 혐의(알선수재)로 전 인천 생활체육회장 A씨를 수사 중이다. A씨와 이번 로비를 주도한 부행장급 임원 2명과 신한은행 실무자 등도 입건된 상태다.

경찰은 앞서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과 전 인천시 생활체육협회장 A씨의 사무실, 자택 등 5곳을 압수수색 한 결과 신한은행이 A씨에게 돈을 주기 위해 외주업체를 통해 억대 자금을 세탁한 혐의를 포착했다.

경찰은 신한은행이 A씨에게 돈을 주기 위해 은행 체육대회 진행비용 명목으로 한 대행사에 1억원을 집행한 뒤 "행사가 취소됐다"며 돈을 돌려받는 수법으로 자금세탁을 한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수사가 마무리단계에 들어간 만큼 검찰과 협의해 이들에 대한 사법처리 수위와 기소 의견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특히 경찰은 로비 시점을 주시하고 있다. 당시 신한은행은 라응찬 전 신한금융그룹 회장과 신상훈 전 사장,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이 서로 고소고발과 폭로전을 벌이는 ‘신한 사태’라는 내분이 발생해 홍역을 치르고 있을 때다.

신한은행이 당시 신한사태 여파로 지방자치단체 금고 재선정 전망이 어두워지자 로비를 벌인 것이라는 관측이다. 시금고는 지방자치단체 세금 등 자산 수조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공무원 고객을 유입할 수 있어 모든 은행들이 탐내는 알짜배기 사업 중 하나다.

  • 박은미 기자  vfocus@daum.net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은미 기자 | vfocus@daum.net
    담당업무 : 경제팀장 / 금융 건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與 정발위 논란 일단락...김경수·한정애 등 9人 선임
    與 정발위 논란 일단락...김경수·한정애 등 9人 선임
    ‘부작용 논란’ 릴리안 생리대, 대형마트 철수 조치
    ‘부작용 논란’ 릴리안 생리대, 대형마트 철수 조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