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넥센, 김세현·이보근 등 투수 25명과 2017시즌 연봉 체결 완료마무리 투수 1위 김세현 2억 7천, 이보근은 1억5천으로 데뷔 첫 억대연봉 진입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6.12.20 13:49
  • 댓글 0
(사진=뉴시스)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넥센 히어로즈가 김세현, 이보근 등을 포함한 투수 25명과 2017시즌 연봉 계약을 마쳤다.

먼저 올해 마무리 투수로 2승36세이브 평균자책점 2.60으로 구원 1위 타이틀을 차지한 김세현은 올해 연봉 1억6000만원에서 1억1000만원(68.8%)이 인상된 2억7000만원에 계약했고, 이보근은 8400만원에서 6600만원(78.6%) 인상 된 1억5000만원에 2017년 연봉 계약을 체결하면서 데뷔 첫 억대연봉에 진입했다.

이보근은 2016시즌 67경기에 등판해 64.2이닝 동안 5승 7패 25홀드 56탈삼진 27볼넷 32자책점 평균자책점 4.45를 기록하며 필승조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김세현은 연봉 체결 이후 "올 시즌 마무리로 데뷔해 값진 경험을 했고, 결과까지 좋아서 기쁘다. 내년 시즌에도 변함없는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개인적으로 여전히 부족한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 이런 부분들은 캠프 기간 동안 집중적으로 훈련하여 보완해 나갈 예정이다. 많은 연봉을 받는 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후배 선수들에게 솔선수범하여 내년시즌도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계약 소감을 전했다.

이보근도 "올 시즌 풀타임으로 뛰면서 팀 승리에 일조한 것 같아 뿌듯하다. 덕분에 억대연봉도 받게 됐고, 홀드왕도 수상했다. 이번 시즌은 나에게 큰 의미가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지금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 이제부터는 내년 시즌을 위해 운동에만 전념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들 외에도 고졸 신인으로 선발 라인에서 맹활약한 박주현이 2천7백만원에서 103.7% 인상된 5천5백만원에, 최원태가 2천7백만원에서 66.7% 이상된 4천5백만원에 각각 계약했다. 특히 좌완 오주원은 8천8백만원에서 36.4%가 인상된 1억2천만원에 계약해 억대 연봉 재진입에 성공했다.

  •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은지 기자 | eungy87@naver.com
    담당업무 : 연예 스포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법원·검찰에 쏠린 정국…법적 판단 앞에서는 ‘정치보복’
    법원·검찰에 쏠린 정국…법적 판단 앞에서는 ‘정치보복’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이케아는 왜 의무휴업 없나”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이케아는 왜 의무휴업 없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