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R/AD
SPC삼립, ‘삼립호빵’ 겨울철 효자 노릇 톡톡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6.12.23 10:57
  • 댓글 0
(사진=SPC)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삼립호빵’의 매출이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SPC삼립은 지난 10월 올해 시즌 삼립호빵 출시 이후 11월까지 누적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 올랐다고 20일 밝혔다. 호빵의 본격적인 성수기가 12월부터 2월까지임을 감안하면 올해 시즌 실적은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립호빵은 최근 4년간 매출이 연평균 6.3% 신장하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2012년~2013년 690억원에 달했던 매출액은 이번 시즌 900억원(추정치)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돼 겨울철 대표간식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SPC는 기대했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삼립호빵에는 SPC그룹이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과 공동 연구 개발로 찾아낸 천연효모(SPC-SNU 70-1)를 적용해 특유의 깊은 풍미와 쫄깃한 식감으로 맛과 품질을 높였다.

특히 ‘단팥 호빵’의 경우 통단팥의 씹는 맛을 살리는 한편, 단맛을 적절하게 조절해 단팥의 깊은 맛을 더욱 잘 느낄 수 있도록 개선했다. ‘야채 호빵’은 야채소 중 돼지고기의 크기를 키워 식감을 더욱 살렸고, 최적의 원료 혼합 비율을 찾아내 풍미를 보강했다.

SPC삼립 관계자는 “천연효모 적용 등을 통해 맛과 품질을 높인 것이 매출 증가의 주요인으로 분석된다”며 “최근 소비 침체 분위기로 전통적인 먹거리를 찾는 추세도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SPC는 전통적 베스트셀러 제품 외에도 소비자의 입맛과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내용물과 모양을 특색 있게 구성한 신제품들도 매출 신장에 기여했다.

혼밥족 등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한끼 식사로 손색이 없도록 고기를 넣은 ‘肉(육)호빵 4종’, 달걀 후라이를 닮은 앙증맞은 모양은 물론 달콤한 커스터드 크림치즈를 넣은 ‘에그호빵’ 등은 SNS 등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이 밖에도 세계적인 통곡물 전문 브랜드 미국 로만밀(Roman Meal)社의 곡물 믹스를 사용해 출시한 ‘천연효모 로만밀 통밀식빵’과 견과류를 풍부하게 넣은 ‘꿀씨앗 호빵’ 등 건강 콘셉트의 제품까지 신제품들의 매출 비중이 전년 대비 3배 이상 늘었다.

  • 선초롱 기자  seonchorong@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선초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선초롱 기자 | seonchorong@naver.com
    담당업무 : 유통 생활경제 I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與 정발위 논란 일단락...김경수·한정애 등 9人 선임
    與 정발위 논란 일단락...김경수·한정애 등 9人 선임
    ‘부작용 논란’ 릴리안 생리대, 대형마트 철수 조치
    ‘부작용 논란’ 릴리안 생리대, 대형마트 철수 조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