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재계 ‘닭띠 주식부호’ 선정…1위 홍라희 리움 관장
재계 ‘닭띠 주식부호’ 선정…1위 홍라희 리움 관장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6.12.2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사진=뉴시스)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닭띠 해인 정유년(丁酉年) 새해를 앞두고 닭띠 경제인들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재벌닷컴이 보유 주식 평가액을 토대로 닭띠 주식부호를 선정해 눈길을 모은다.

25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지난 22일 종가 기준으로 1억원어치 이상의 주식(상장 및 비상장)을 보유한 닭띠 주주는 633명으로 나타났다. 그 중에 100억원어치 이상 보유자는 189명, 이 가운데 1000억원처이 이상을 가진 보유자는 18명이었다.

닭띠 주식부호 중 1위는 2조원때에 육박하는 주식자산가인 1945년생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이 올랐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부인인 홍 관장은 삼성전자 보통주 지분 0.77%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이어 서정진 1957년생인 셀트리온 회장이 2위를 차지했다. 서 회장은 자신이 세운 셀트리온을 코스닥 시총 1위의 회사로 키워낸 자수성가형 기업인으로, 주식 자산이 4600억원에 달한다.

3위는 1969년생인 구본학 쿠쿠전자 사장으로 4300억원의 주식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구 사장은 2014년 쿠쿠전자를 상장해 상장사 주식 부호 대열에 합류했다.

4위는 정영훈(1969년) 케이트(K2)코리아 대표로 4243억원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고, 5위는 성규동(1957년) 이오테크닉스 사장으로 2972억원어치의 주식자산을 갖고 있다.

이밖에 천종윤 씨젠 대표(1957년생·1626억원), 김동녕 한세예스24홀딩스 회장(1945년생·1343억원)도 자수성가형 주식부호로 이름을 올렸다.

구본걸 LF 회장(1957년생·504억원), 구본성 아워홈 부회장(1957년생·1429억원), 허태수 GS홈쇼핑 사장(1957억원·1383억원) 등은 2∼3세 경영자이자 1957년생 동갑내기 주식부호인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