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재계
삼성전자 '두뇌강화', R&D투자 3년연속 세계 2위...中 화웨이 8위
(사진=뉴시스)

[뉴스포스트=박은미 기자]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R&D사업. 삼성전자가 연구개발(R&D) 투자 부문에서 3년 연속 세계 2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세계에서 R&D 투자를 가장 많이 한 100대 기업으로 LG전자, 현대자동차 등 우리나라 기업 4곳이 포함됐다.

다만 우리나라는 이들 기업을 제외하면 미국, 일본, 중국 등 주요 경쟁국 기업보다 투자금액과 점유율 증가속도가 뒤처져 전략적인 R&D투자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7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이달 발표한 ‘유럽연합 산업 R&D 투자 스코어보드 2016’에 따르면 2015년(회계연도) 세계 R&D 투자 상위 2500개 기업에 한국은 75개 기업이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837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일본 356개, 중국 327개, 영국 133개, 독일 132개, 대만 111개, 프랑스 83개, 한국 75개, 스위스 58개 등이 뒤를 이었다.

기업별 순위로는 독일의 폭스바겐과 우리나라의 삼성전자가 3년 연속 각각 1, 2위에 올랐다. 그 다음은 미국 인텔(3위)ㆍ알파벳(4위)ㆍ마이크로소프트(5위), 스위스 노바티스(6위)ㆍ로쉬(7위), 중국 화웨이(8위), 미국 존슨&존슨(9위), 일본 도요타(10위) 등의 순서였다.

상위 100대 기업에는 포함된 국내 기업으로는 삼성전자(2위), LG전자(48위), 현대차(83위), SK하이닉스(85위) 등 4개 기업이다. 모두 전년 조사에서도 100위에 들어갔던 기업이다.

이밖에 기아차(124위), 한전(246위), 현대모비스(260위), 삼성SDI(261위), 포스코(303위), 삼성전기(339위), SK텔레콤(421위)도 이름을 올렸다.

이번 조사에 포함된 2500개 기업의 총 R&D 투자액은 6960억 유로로 전년 대비 6.6% 증가한 수치다.

국가별 R&D 투자액을 점유율의 경우 미국 기업이 전 세계 R&D 투자의 38.6%를 차지해 1위에 올랐다. 그 다음이 일본 14.4%, 독일 10.0%, 중국 7.2%, 프랑스 4.1%, 영국 4.1%, 스위스 4.0%, 한국 3.7%, 대만 2.0% 등 순이었다.

특히 중국은 R&D 투자액이 전년 대비 24.7%나 증가했고 점유율도 전년 대비 1.3%포인트 증가해 눈길을 끌었다. 화웨이, ZTE, 바이두 등 정보통신기술 분야 기업이 중국의 R&D 투자 증가를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일본도 점유율이 전년 대비 각각 0.4%포인트, 0.1%포인트 늘었지만 한국의 점유율은 0.2%포인트 감소했다.

산업별로 보면 삼성전자가 전기ㆍ전자 업체 중 1위를 차지했고 독일 지멘스와 일본 히타치가 그 뒤를 이었다. 

여가상품(Leisure Good) 기업으로는 일본 소니(1위)와 파나소닉(2위)에 이어 LG전자가 3위에 올렸다.

자동차 산업에서는 폭스바겐, 도요타, 미국 GM이 1~3위였고 현대차, 다임러, 포드, 혼다, 보쉬 등 순이었다.

박은미 기자  vfocus@daum.net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미 기자 | vfocus@daum.net
담당업무 : 경제팀장 / 금융 건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