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대형 도매상 송인서적의 최대 위기 '1차 부도'

[뉴스포스트=신현지 기자] 불황을 거듭하던 대형 출판사가 새해 들어 결국 부도처리로 알려져 출판업계가 어수선하다. 국내 최대 출판 도매상이며 1959년 송인서림을 전신으로 알려진 송인서적이 1차 부도 처리가 되었다.

송인서적은 50억원의 어음액을 막지 못해 2일 1차 부도를 낸 것으로 출판업계가 발표했다. 따라서 국내의 2000여개 출판사와 거래를 해온 송인서적이 최종 부도를 맞을 경우 관련 출판사 다수의 피해는 최대 200억 원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송인서적은 2일 한국출판영업인협의회 홈페이지에 남긴 글에서 "늘 힘이 돼 주셨던 많은 분의 관심과 협조에도 불구하고 저희 송인서적이 부득이 이날 부로 사업을 접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지난 몇 달간 취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어떻게든 최악의 상황은 면해보려 백방으로 노력했으나 도저히 힘에 부쳐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는 것이다.

송인서적 측은 "향후 정리는 주어진 절차대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그 과정에서 요구되는 사항에 대하여는 적극적으로 임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송인서적 부도에는 온라인서점 및 대형서점화 추세가 영향을 미쳤다는 얘기도 나왔다. 도서유통의 절반을 온라인서점이 차지한 상황에서 교보문고, 영풍문고 등 대형서점에 밀리는 도매상의 비중이 점점 줄고 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한 서점 관계자는 “최근 들어 송인서적에게 책을 공급받는 서점이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고 말했다.

한편, 송인서적의 위기에 늪에 빠진 출판계는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단행본 출판사 모임인 한국출판인회 등을 비롯해 출판계는 3일 대책 회의에 나설 예정이다.

 

신현지  shj6369@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지 | shj6369@hanmail.net
담당업무 : 편집부장 / 소설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