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재계
삼성, '이혼 소송 맏사위' 임우재 계약해지 통보
(사진=뉴시스)

[뉴스포스트=박은미 기자]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 소송 중인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이 곧 퇴사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3일 삼성에 따르면 임 상임고문은 지난달 초 상임고문 계약해지 통보를 받아 비상근 자문역이 됐다.

통상적으로 임원이 상임고문에서 비상근 자문역이 되면 퇴사로 간주된다. 통상 비상근자문역이 되면 향후 6개월이나 1년내에 퇴사 절차로 밟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임 고문이 사실상 퇴사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다만 이 사장과 현재 진행 중인 '재산 분할 소송'이 끝나야 삼성과의 인연이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

임 고문은 지난해 7월 이 사장의 전체 재산을 총 2조5000억원 정도로 파악하고 절반가량인 1조2000억원을 나눠달라는 재산 분할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자신도 이 사장의 재산 형성과 증가에 기여한 만큼 재산을 절반 나눠야 한다는 게 근거다.

두 사람의 이혼소송은 2014년 이 사장이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이혼소송을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1심은 이혼을 결정하며 자녀 친권과 양육권에 대해 이 사장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임 고문이 1심에 불복해 항소한 상태다.

한편 1968년생인 임 고문은 단국대 전자계산학과를 졸업해 1995년 2월 에스원의 사업기획실에서 전산업무로 삼성과의 인연을 시작했다.

이어 1999년 사내 봉사활동을 통해 이 사장을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건희 회장은 이들의 만남을 반대했지만, 임 고문과 이 사장은 이를 이겨내고 4년만에 결혼식을 올려 세기의 러브스토리 주인공이 된 바 있다.
 

박은미 기자  vfocus@daum.net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미 기자 | vfocus@daum.net
담당업무 : 경제팀장 / 금융 건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