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음주 뺑소니' 강정호, WBC 대표팀 제외 결정4일, 경찰 강정호 음주운전 기소의견 검찰 송치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강정호(31·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결국 오는 3월 열리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김인식 WBC 대표팀 감독은 4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기술위원회를 마친 뒤 "강정호를 대표팀 엔트리에서 제외하기로 했다"며 "아시다시피 안좋은 일이 있었다. 결국 대표팀 코칭스태프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강정호의 WBC 대표팀 엔트리 제외는 예상됐던 바다. 강정호는 지난달 2일 새벽 술에 취해 BMW 승용차를 몰고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숙소 호텔로 향하던 중 삼성역 사거리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및 사고후미조치)로 불구속 입건됐다.

사고 당시 강정호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84%였다.

하지만 2009년 8월과 2011년 5월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사실이 확인됐고, 강정호는 '음주운전 삼진아웃제' 적용을 받아 면허가 취소됐다.

강정호 대신 WBC 50명 예비명단에 포함됐던 넥센 히어로즈의 주전 유격수 김하성(22)이 최종 28명 명단에 합류하게 됐다.

김하성이 28명 엔트리에 포함되면서 생긴 50명 예비명단 한 자리에는 오지환(27·LG 트윈스)이 포함됐다.

한편, 서울 강남경찰서는 강정호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은 또 당시 차량에 동승한 친구 유모(29)씨에 대해서도 범인도피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강씨는 사고 직후 숙소인 호텔로 들어갔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임의동행했던 유씨는 "내가 운전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를 확인해 운전자가 강씨였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유씨는 거짓 진술을 한 데 대해 "친구라서 선의로 했다"라고 해명했다.

경찰은 강씨가 유씨에게 허위진술을 부탁·강요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범인도피 교사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했으나 뚜렷한 증거를 찾는 데 실패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가 유씨에게 '운전을 했다'고 진술을 부탁한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며 "유씨도 '자발적으로 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은지 기자 | eungy87@naver.com
담당업무 : 연예 스포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