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넥센 김민성, 3억원대 연봉 체결 '대박'...2017시즌 뒤 FA 벌써 기대김민성 넥센과 68.2% 인상된 3억7천만원에 재협상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7.01.09 17:57
  • 댓글 0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넥센 히어로즈은 9일 내야수 김민성을 연봉 3억7천만원에 재협상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시즌 연봉 2억2천만원을 받았던 김민성은 무려 68.2%가 인상돼 1억5000만원을 더 받게 됐다. 특히 2017시즌이 끝나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이 되는 김민성의 연봉 상승은 자신의 몸값을 한 단계 끌어올려 놓음과 동시에 FA시장의 신인 블루칩을 예고한 셈이다.

김민성은 지난 시즌 141경기에 출전해 510타수 156안타 17홈런 76득점 90타점 타율 0.306를 기록하며, 데뷔 이후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김민성은 연봉 협상에 대해 "좋은 연봉을 책정해 주신 대표님께 감사드린다. 지난 시즌 개인적으로 좋은 성적을 기록했지만, 팀이 우승을 하지 못해 아쉬웠다. 연봉협상이 잘 마무리 된 만큼 운동에만 전념해 올 시즌은 더욱 발전된 모습 보일 수 있도록 준비를 잘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넥센은 2017년 연봉 계약 대상자 52명(군입대, 군보류, 신인, 육성, 외국인, FA 자격 선수제외) 중 50명(96.2%)과 계약을 마무리했다. 남은 선수는 서건창과 고종욱이다.

  •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은지 기자 | eungy87@naver.com
    담당업무 : 연예 스포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與 정발위 논란 일단락...김경수·한정애 등 9人 선임
    與 정발위 논란 일단락...김경수·한정애 등 9人 선임
    ‘부작용 논란’ 릴리안 생리대, 대형마트 철수 조치
    ‘부작용 논란’ 릴리안 생리대, 대형마트 철수 조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