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우상호 "박근혜 대통령의 외교걱정 어이가 없다""일방적 사드배치, 한일 위안부 합의는 누가 결정했느냐. 박 대통령이 했던 것"
  • 설석용 기자
  • 승인 2017.01.10 10:25
  • 댓글 0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외교걱정이 어이가 없다"며 질타했다.(사진=뉴스포스트)

[뉴스포스트=설석용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논란이 됐던 사드 배치와 한일 위안부 합의 등 박근혜정부에서 추진한 외교정책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외교걱정이 어이가 없다"고 질타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최근 '대한민국을 둘러싼 외교문제에 잘 대처해야 하는데 걱정된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금의 외교참사는 지난 4년 박근혜 정권의 결과"라며 "일방적 사드배치, 한일 위안부 합의는 누가 결정했느냐. 박 대통령이 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담당부처인 외교, 국방부가 천천히 주변국과 외교적 협의를 통해 천천히 진행하자는 입장을 가졌었다. 외교부장관과 국방부장관은 이 문제에 대해 초기 입장이 달랐다"며 "주무부처 장관 견해가 다른데, 청와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여 이 두 가지가 진행됐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다, 안한다의 문제라기보다는, 외교에서는 과정이 중요하다. 결국 이는 박 대통령이 초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럴 때일수록 움직여야 할 윤병세 외교부장관은 사라졌고, 외교부의 문제해결 노력도 보이지 않는다"며 "이런 과정에서 트럼프 내각을 만난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 중국 왕이 외교부장을 만나 경제제재를 막은 의원외교단의 역할을 비판할 게 아니다"라고 질책했다.

아울러 "여야가 힘을 합해 초당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지난 6개월 동안 여야가 합의하지 못한 의원친선협회를 출범하지 못한 것도 한심하다"며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달 중으로 의원친선협회를 구성해 4대강국 외교에 물샐 틈 없이 대처해 달라"고 촉구했다. 

  • 설석용 기자  ssyasd@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설석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설석용 기자 | ssyasd@naver.com
    담당업무 : 정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문 대통령, 유남석 헌재 재판관 지명
    문 대통령, 유남석 헌재 재판관 지명
    살충제 계란‧생리대 논란, 안전 문제 부실 대응 질책
    살충제 계란‧생리대 논란, 안전 문제 부실 대응 질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