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우상호 "박근혜 대통령의 외교걱정 어이가 없다""일방적 사드배치, 한일 위안부 합의는 누가 결정했느냐. 박 대통령이 했던 것"
  • 설석용 기자
  • 승인 2017.01.10 10:25
  • 댓글 0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외교걱정이 어이가 없다"며 질타했다.(사진=뉴스포스트)

[뉴스포스트=설석용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논란이 됐던 사드 배치와 한일 위안부 합의 등 박근혜정부에서 추진한 외교정책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외교걱정이 어이가 없다"고 질타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최근 '대한민국을 둘러싼 외교문제에 잘 대처해야 하는데 걱정된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금의 외교참사는 지난 4년 박근혜 정권의 결과"라며 "일방적 사드배치, 한일 위안부 합의는 누가 결정했느냐. 박 대통령이 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담당부처인 외교, 국방부가 천천히 주변국과 외교적 협의를 통해 천천히 진행하자는 입장을 가졌었다. 외교부장관과 국방부장관은 이 문제에 대해 초기 입장이 달랐다"며 "주무부처 장관 견해가 다른데, 청와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여 이 두 가지가 진행됐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다, 안한다의 문제라기보다는, 외교에서는 과정이 중요하다. 결국 이는 박 대통령이 초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럴 때일수록 움직여야 할 윤병세 외교부장관은 사라졌고, 외교부의 문제해결 노력도 보이지 않는다"며 "이런 과정에서 트럼프 내각을 만난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 중국 왕이 외교부장을 만나 경제제재를 막은 의원외교단의 역할을 비판할 게 아니다"라고 질책했다.

아울러 "여야가 힘을 합해 초당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지난 6개월 동안 여야가 합의하지 못한 의원친선협회를 출범하지 못한 것도 한심하다"며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달 중으로 의원친선협회를 구성해 4대강국 외교에 물샐 틈 없이 대처해 달라"고 촉구했다. 

  • 설석용 기자  ssyasd@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설석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설석용 기자 | ssyasd@naver.com
    담당업무 : 정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산 계란 살충제 전수검사 결과, 49개 농장 부적합
    국내산 계란 살충제 전수검사 결과, 49개 농장 부적합
    위성호發 신한은행, '디지털 리딩뱅크' 출발부터 '삐걱'
    위성호發 신한은행, '디지털 리딩뱅크' 출발부터 '삐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