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재계
‘해체위기’ 전경련, 새해 첫 회장단 회의 12일 개최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7.01.10 17:59
  • 댓글 0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회원사들의 탈퇴 공식 통보로 ‘존폐기로’에 서있는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새해 첫 회장단 회의가 오는 12일 개최된다. 지난해 11월 회의가 국정 논란으로 무산되면서 4개월 만에 회장단이 모인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 전경련 쇄신안 및 차기 회장 선임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돼 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사진=뉴시스)

10일 전경련 측은 오는 12일 비공개 회장단 회의가 예정대로 개최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간과 장소, 참석자자는 비공개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두 달에 한 번씩 열리는 전경련 회장단 회의는 지난해 11월 회의를 불과 2일 앞두고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등 각종 논란으로 다수의 총수가 불참을 통보하면서 돌연 무산됐다.

그런 이유로 이번 회의도 회장단 참석률이 저조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전경련이 쇄신안을 도출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특히 전경련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LG그룹이 지난달 탈퇴를 공식화했고, 삼성그룹과 SK그룹도 탈퇴 입장을 사실상 밝힌 상태다.

때문에 전경련 쇄신안에 대한 최종 승인이 있을 2월 정기총회가 한 달여밖에 남지 않은 것을 고려하면 결론 도출에도 난항이 예상된다.

업계에서는 이번 회장단 회의에서 차기 회장 선출에 대한 논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허창수 회장과 이승철 상근부회장은 지난달 내달 정기총회에서 사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에는 전경련이 정경유착의 고리로 지목되고 해체론까지 나오고 있어 후임자 찾기에도 진통을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 선초롱 기자  seonchorong@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선초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선초롱 기자 | seonchorong@naver.com
    담당업무 : 유통 생활경제 I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與 정발위 논란 일단락...김경수·한정애 등 9人 선임
    與 정발위 논란 일단락...김경수·한정애 등 9人 선임
    ‘부작용 논란’ 릴리안 생리대, 대형마트 철수 조치
    ‘부작용 논란’ 릴리안 생리대, 대형마트 철수 조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