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청정지역 제주도 AI 확진, 방역당국 '비상'
  • 우승민 기자
  • 승인 2017.01.11 10:41
  • 댓글 0
(사진=뉴시스)

[뉴스포스트=우승민 기자] 조류인플루엔자(AI) 청정 지역인 제주에서도 고병원성 AI가 검출되면서 방역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제주도 구좌읍 하도리 야생조류 분변에서 최근 야생조류에서 검출된 것과 동일한 고병원성 H5N6형 AI가 최종 확진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H5N6형 확진은 금번 동절기 야생조류 분변 예찰 중 제주 지역에서 채집된 시료 중 최초 확인된 사례다. 지난해 11~12월간 채집한 분변시료 400여점에서는 AI가 검출되지 않았다.

아울러 10일 기준으로 현재까지 제주도에서 의뢰한 폐사체 11건 중 8건은 AI 음성으로 검사 완료됐으며, 나머지 3건은 분석중이다.

제주도에는 해안가, 저수지, 하천 하구를 중심으로 오리류, 백로류, 논병아리류, 가마우지류, 갈매기류, 물닭류 등의 물새류가 동절기에 주로 도래한다.

또한 국립생물자원관의 지난해 12월 겨울철새 동시 센서스 결과에 따르면 제주도 지역 6개 철새도래지에 총 82종 2만5000여마리의 야생조류가 서식하고 있다. 이번 AI가 확진된 하도리에는 물닭, 흰빰검둥오리, 청둥오리, 알락오리, 흥머리오리 등이 2470마리가 서식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참고로 제주도 야생조류에서 AI가 검출된 사례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4년 5월 알락오리 분변과 2015년 1월 흰뺨검둥오리, 알락오리, 흥머리오리 폐사체와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H5N8형 AI가 총 5건이 검출된 바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분석중인 시료의 결과가 나오는 즉시 관계 기관으로 통보해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서귀포시 성산읍 등 제주도 다른 철새도래지에 대해서도 조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제주도는 야생철새 관련 시료를 채취한 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10Km이내 지역을 방역대로 설정하고, 해당 지역 내에 있는 가금류 농가에 대해서 이동제한, 예찰강화 등 방역조치를 하고 있다.

  • 우승민 기자  dntmdals002@nate.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우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우승민 기자 | dntmdals002@nate.com
    담당업무 : 사회 교육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법원·검찰에 쏠린 정국…법적 판단 앞에서는 ‘정치보복’
    법원·검찰에 쏠린 정국…법적 판단 앞에서는 ‘정치보복’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이케아는 왜 의무휴업 없나”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이케아는 왜 의무휴업 없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