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생활경제
버버리, 홍콩선 최대 20% 가격 인하…한국은?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7.01.11 11:06
  • 댓글 0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영국 고가 브랜드 버버리가 브렉시트 여파로 파운드화가 폭락하면서 잇따라 가격을 내리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도 가격을 인하했는데 홍콩에 비해 인하폭이 적어 한국 소비자를 ‘봉’으로 보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뉴시스)

11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버버리코리아는 최근 파운드화 폭락하자 이를 수입가에 반영해 의류와 잡화 등 일부 제품의 평균 가격을 9% 인하했다. 이번 인하로 버버리 패딩은 250만원에서 240만원으로, 캐시미어 코트는 370만에서 340만원으로 하락했다.

영국 파운드화의 달러 대비 통화 가치는 지난해 브렉시트가 결정된 6월 이후부터 연말까지 17%에 폭락해, 원화 대비 환율 역시 지난해 2월(파운드 당 1,765.90원)보다 17% 하락한 파운드당 1,468.13원으로 하락했다.

이론적으로만 보면 파운드화 통화 가치가 절하된 만큼 제품 판매가도 내려야 하지만 인하폭은 적었다. 이 상황이 더욱 논란이 되는 점은 홍콩에서의 인하폭과 상당한 차이가 있었기 때문이다.

버버리는 앞서 지난해 9월 홍콩에서 파운드와 가치 하락에 따른 환율 변동분을 반영해 주요 제품의 가격을 10~15% 인하했다. 일부 품목에 대해서는 최대 20%에 달했다. 당시 홍콩달러화 대비 파운드화 가치는 약 9.75% 떨어졌고, 이를 감안했을 때 통화 가치 하락폭보다 가격 인하폭이 더 컸던 셈이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버버리가 한국 시장을 우습게보기 때문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 선초롱 기자  seonchorong@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선초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살충제 계란 파문, 유정란으로 백신 만드는 녹십자 ‘곤혹’
    살충제 계란 파문, 유정란으로 백신 만드는 녹십자 ‘곤혹’
    '실적호조' 권오준의 자신감, 포스코 4년간 정규직 6천명 채용
    '실적호조' 권오준의 자신감, 포스코 4년간 정규직 6천명 채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