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손학규 '빅텐트' 시동거나? 안철수와 일단 악수潘과 연대에는 이견 보여 '빅텐트' 성공여부는 아직 미지수
  • 설석용 기자
  • 승인 2017.01.11 14:14
  • 댓글 0
(사진=뉴시스)

[뉴스포스트=설석용 기자] 차기 대선을 준비하는 주자들이 활동 보폭을 넓히고 있는 가운데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역시 이른바 '빅텐트론'에 시동을 걸고 있는 모습이다.

앞서 지난해 10월 20일 2년여 간의 칩거 생활을 끝내고 정계에 복귀한 손 전 고문은 '제7공화국 체제'를 제시하며 정계 복귀신고를 마쳤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주요 야당들은 손 전 고문의 정계복귀에 맞춰 영입전을 펼치기도 했지만 그는 민주당 탈당만을 선언한 채 야지(野地) 생활을 이어왔다.

그러나 그의 화려한 복귀식이 세간의 주목을 받았지만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발생하자 잠시 관심 밖으로 밀려나있었다. 정치권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정국으로 돌입하자 다시 대권주자들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기 시작했다.

손 전 고문 역시 지난 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의 연대가 충분히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대선준비를 시작했다.

또 오는 22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국민주권개혁회의'의 발대식을 개최하며 사실상 대선캠프 가동을 공식화할 방침이다. 이날 발대식에는 50~100여명의 현역의원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져 제3지대 구도가 가시화될 거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특히, 손 전 고문의 국민주권개혁회의 광주본부와 안 전 대표의 지지그룹인 광주내일포럼이 10일 광주에서 '공동 시국토론회'를 진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안 전 대표와의 연대 가능성을 밝힌 뒤 합동행보를 벌여 세결합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또 9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안철수 현상'은 아직 유효하다"며 "새로운 정치에 대한 요구를 어떤 정치세력이 받아 키워 나가느냐가 중요하다. 제가 그걸 하겠다는 것"이라고 속내를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반 전 총장과의 연대에 대해서는 안 전 대표와 이견을 보이고 있어 '빅텐트'가 성공할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손 전 고문은 일단 친문패권주의를 언급하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의 연대는 거부하고 나서 그가 구상하는 '빅텐트'가 반문연대 전략이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 설석용 기자  ssyasd@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설석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살충제 계란 파문, 유정란으로 백신 만드는 녹십자 ‘곤혹’
    살충제 계란 파문, 유정란으로 백신 만드는 녹십자 ‘곤혹’
    '실적호조' 권오준의 자신감, 포스코 4년간 정규직 6천명 채용
    '실적호조' 권오준의 자신감, 포스코 4년간 정규직 6천명 채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