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새누리 짙어지는 내홍에 바른정당은 영입 손짓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7.01.11 14:15
  • 댓글 0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사진=뉴시스 제공)

[뉴스포스트=최병춘 기자] 새누리당이 인적청산 문제로 내홍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추가 합류를 기대하고 있는 바른정당은 영입 손짓을 보내고 있다.

새누리당, 계속되는 집안싸움

새누리당은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서청원 의원의 탈당을 거듭 요구하는 등 인적청산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 위원장은 11일 오전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서 의원에 대해 “한 번도 어떤 사람을 들어 탈당하라고 한 적 없다. 국민 여론을 듣고 당 책임을 져야겠다고 생각하면 결단하라고 말한 것”이라며 “탄핵에 몰렸는데, 그렇게 가까웠던 사람들이 대통령과 책임을 같이 하겠다고 하는 것이 인간의 도리 아니냐”고 밝혔다.

이어 “국회의원을 내려놓으라는 것도 아니고, 책임을 탈당으로 하는 것이 어떠냐는 얘기에 반발하는 것은 이해가 안 된”며 거듭 서 의원을 압박했다.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도 서청원·최경환 의원 등 친박 수뇌부 압박에 나섰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물러나주셨으면 좋겠다”며 재차 탈당을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탈당의 의미는 정치적 책임을 스스로 져줬으면 하는 의미”라며 “버티면 버틸수록 친박의 라벨을 떼지 못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앞서 지난 10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서청원 의원은 공개적으로 인 위원장을 비난하며 강대강 대치를 이어갔다.

서 의원은 “들어오자마자 당에 그렇게 칼질하는 것 아니다. 분란을 만든 것은 인 목사 자신”이라며 “국회의원은 당원과 국민이 뽑은 것인데 목사가 금배지 반납해라, 반성문 보내라 할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최경환 의원 또한 “계파해체를 선언하고 지역에 내려와서 일체 중앙정치에 관여하지 않음으로써 ‘2선 후퇴’ 약속을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런 제가 당 개혁에 걸림돌이 된다고는 생각지 않는다”고 맞섰다.

빈틈? 러브콜 보내는 바른정당

바른정당은 새누리당의 인적청산 갈등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어제 새누리당 의원총회를 보니 분당을 결심한 것이 옳은 결정이었다는 것을 다시한 번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의원은 헌법기관인데 배지를 반납하라, 백지위임장으로 거취를 위임하라고 하는 것은 마치 종교지도자가 신도에게 하는 것 같다”며 “무려 68명의 의원들이 거취를 맡겼다는데 참 수모스러운 일들이 자행되고 있다”고 새누리당의 인적청산 행보를 비판했다.

이어 “새누리에 초선 44명, 재선 30명이 있는데 바른정당이라는 구조선이 와있으니 빨리 옮겨타야 하는데 침몰하는 새누리당에 있으라는 지도부야 말로 보수를 살릴 골든타임을 다 놓치는 거 아닌가 생각한다”며 새누리당 내부에 신당 참여를 독려했다.

  • 최병춘 기자  obaite@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병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살충제 계란 파문, 유정란으로 백신 만드는 녹십자 ‘곤혹’
    살충제 계란 파문, 유정란으로 백신 만드는 녹십자 ‘곤혹’
    '실적호조' 권오준의 자신감, 포스코 4년간 정규직 6천명 채용
    '실적호조' 권오준의 자신감, 포스코 4년간 정규직 6천명 채용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