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부·청와대 문재인 시대
文대통령 13일 청와대 관저 입주...반려견 '마루'도 데려가文대통령 내외, 마지막 주민 인사...환송 분위기 흐르는 홍은동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9일 지상파 3사 출구조사 결과 발표 이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대선 상황실을 방문해 당직자와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건내고 있다. (사진=설석용 기자)

[뉴스포스트=설석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 취임 나흘 만에 홍은동 사저에서 나와 청와대 관저에 입주한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관저 내부 수리 기간이 길어져 당선 후 3일 동안 홍은동 사저에서 출퇴근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청와대 입주 소식이 전해지자 100여명의 이웃 주민들은 이른 아침부터 문 대통령의 집앞에 몰려들었다.

오전 10시께 문 대통령이 모습을 드러내자 주민들의 연호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문 대통령은 이에 "고맙습니다. 저 오늘 이사갑니다. 이제는 오지 않으셔도 됩니다"라며 주민들에게 인사를 건냈다.

이날 홍은동 주민들은 문 대통령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해 사진촬영 요구가 쇄도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너털웃음과 자연스러운 포즈로 화답했고, 아이들 앞에 서서는 허리를 굽혀 눈높이를 맞추는 등 눈맞춤 인사도 빼놓지 않았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홍은동 사저를 출발할 예정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경남 양산 자택에서 키우던 풍산개 '마루'를 관저로 데리고 갈 것으로 알려졌다.

또 문 대통령이 대선 기간 유기견 입양을 약속해 청와대 최초로 유기견이 '퍼스트 도그'(First Dog)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설석용 기자  ssyasd@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석용 기자 | ssyasd@naver.com
담당업무 : 정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