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부·청와대 문재인 시대
文대통령, "5·18 정신 헌법전문에 담겠다" 공약 재차 다짐"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
  • 설석용 기자
  • 승인 2017.05.18 11:05
  • 댓글 0
(사진=YTN방송 캡처)

[뉴스포스트=설석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5·18 민주화운동 37주년을 맞아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공약을 재차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북구 운정동의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 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며 "광주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성숙한 민주주의 꽃을 피워낼 것"이라고 전했다.

또 "여전히 우리 사회의 일각에서는 오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다"며 "용납될 수 없는 일입니다. 역사를 왜곡하고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많은 사람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이 땅의 민주주의의 역사에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며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왜곡을 막겠다. 전남도청 복원 문제는 광주시와 협의하고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완전한 진상규명은 결코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다. 상식과 정의의 문제다"라며 "우리 국민 모두가 함께 가꾸어야할 민주주의의 가치를 보존하는 일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도 지키겠다"며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고 다짐했다.

또 "5·18 민주화운동은 비로소 온 국민이 기억하고 배우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자리매김 될 것"이라며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빌어서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 드린다"고 당부했다.

게다가 "오늘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라며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어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니다. 오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라며 "5·18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 설석용 기자  ssyasd@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설석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설석용 기자 | ssyasd@naver.com
    담당업무 : 정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부동산 돋보기] 가을 이사철 맞아, 13만 가구 집들이 예고
    [부동산 돋보기] 가을 이사철 맞아, 13만 가구 집들이 예고
    한화건설, 프리미엄 오션 복합단지 ‘여수 웅천 디 아일랜드’ 홍보관 오픈
    한화건설, 프리미엄 오션 복합단지 ‘여수 웅천 디 아일랜드’ 홍보관 오픈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