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생활경제
삼양 '갓짬뽕' 등 중화풍 라면, 알고보니 '소금덩어리'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7.05.19 13:14
  • 댓글 0
서울의 한 편의점에 진열돼 있는 중화풍 라면들. (사진=선초롱 기자)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시중에 판매되는 짬뽕, 짜장라면 등 중화풍 라면의 나트륨 함량이 1일 권장섭취량의 최대 97%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시판되는 중화풍 라면 16종의 열량, 나트륨 등 영양성분 함량 측정과 안전성 검사를 실시했다고 19일 밝혔다.

검사 결과, 중화풍 라면의 1회 나트륨 섭취량은 최소 871.89mg에서 최대 1939.02mg로 1일 권장 섭취량(2000mg)의 최소 43.6%~최대 97.0%에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회 제공량 평균 나트륨은 1785.00mg, 시험 분석 결과는 평균 1681.51mg였다. 이는 1일 권장 섭취 나트륨(2000mg/1일)의 84.1%에 해당된다.

일반 짬뽕라면의 나트륨은 최소 1426.68mg(북경짬뽕/오뚜기)에서 최대 1775.16mg(일품해물라면/㈜팔도)이며, 1일 권장 섭취량 대비 71.3%∼88.8%를 차지했다. 프리미엄 짬뽕라면의 나트륨은 최소 1568.10mg(진짬뽕/오뚜기)에서 최대 1939.02mg(갓짬뽕/삼양식품㈜)이며, 1일 권장 섭취량 대비 78.4%∼97.0%를 차지했다.

짜장라면의 경우 일반 짜장라면의 나트륨은 최소 871.89mg(짜파게티/(주)농심)~최대 1244.96mg(일품짜장면/(주)팔도)이며, 1일 권장 섭취량 대비 43.6%~62.2%를 차지했다. 프리미엄 짜장라면의 나트륨은 최소 1,114.11mg(진짜장/오뚜기)~최대 1,386.19mg(팔도짜장면/(주)팔도)이며, 1일 권장 섭취량 대비 55.7%~69.3%를 차지했다.

중화풍 라면 나트륨 함량 분석 결과 (자료=녹색식품연구소)

열량도 상당히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짬뽕라면의 1회 제공량 평균 열량은 512.50kcal, 시험 분석 결과는 527.09 kcal였다. 이는 1일 권장 섭취 열량(2,400kcal/1일, 성인 남성)의 22%에 해당된다.

일반 짬뽕라면의 열량은 최소 492.29kcal(나가사키홍짬뽕/삼양식품(주))에서 최대 538.88kcal(오징어짬뽕/(주)농심)로, 1일 권장 섭취 열량 대비 20.5%∼22.5%를 차지했다. 프리미엄 짬뽕라면의 열량은 최소 505.22kcal(진짬뽕/오뚜기)에서 최대 582.52kcal(맛짬뽕/농심)로, 1일 권장 섭취 열량 대비 21.1%∼24.3%를 차지했다.

짜장라면 제품에 표시된 1회 제공량 평균 열량은 581.88kcal, 시험 분석 결과 589.60kcal였다. 이는 1일 권장 섭취 열량(2400kcal/1일, 성인 남성)의 24.6%에 해당된다.

일반 짜장라면의 열량은 최소 563.01kcal(짜짜로니/삼양식품㈜)에서 최대 628.77kcal(짜파게티/㈜농심)이며, 1일 권장 섭취 열량 대비 23.5%∼26.2%를 차지했다. 프리미엄 짜장라면의 열량은 최소 540.34kcal(진짜장/오뚜기)에서 최대 620.14kcal(팔도짜장면/(주)팔도)이며, 1일 권장 섭취 열량 대비 22.5% ∼25.8%를 차지했다.

안전성을 나타내는 벤조피렌과 세균수는 16개 제품 모두 기준을 충족했다. 벤조피렌은 화석 연료 등의 불완전 연소 과정에서 생성되는 물질로, 인체에 축적될 경우 각종 암을 유발하고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환경 호르몬이다.

콜레스테롤 등 영양 성분 표시사항이 실험 분석 결과와 다르게 표기돼 있는 제품들도 있었다.

16개 제품 중 ‘갓짬뽕’, ‘나가사키홍짬뽕’ 2개 제품이 콜레스테롤 함량을 0으로 표시했으나 시험 결과 일정량이 검출됐다.

기타 열량, 나트륨, 포화지방, 트랜스지방산 등은 16개 제품 모두 표시 기준을 충족했다.

녹색식품연구소는 “중화풍 라면의 나트륨 함량이 최대 97%에 해당할 정도로 많으므로, 소비자는 조리 시 스프의 양을 적게 넣고, 라면의 면을 한번 데친 후 다시 끓이거나 라면 국물을 적게 먹는 등 나트륨을 과다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선초롱 기자  seonchorong@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선초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