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윤석열 인사' 엇갈린 여의도 반응, 환영하는 범진보 불편한 범보수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7.05.19 14:43
  • 댓글 0
사진=YTN 방송화면 캡쳐

[뉴스포스트=최병춘 기자]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승진이 문재인 정부의 강한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로 읽히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정치권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여당을 비롯해 국민의당과 정의당 등은 환영의 입장을 내비친 반면 보수 진영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코드인사·검증부족 등을 이유로 비판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공백 상태이던 검찰 수뇌부의 신속한 인사를 환영한다”며 “국정원 대선개입 및 국정농단 사건 수사에서 윤 지검장의 원칙과 소신을 지켜본 국민의 기대치는 굉장히 높다”고 호평했다.

정의당의 한창민 대변인도 “봉투만찬 사건으로 무너진 검찰을 뼛속부터 개혁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인선은 정의의 불씨는 꺼지지 않았고, 언젠가는 되살아날 수 있다는 믿음을 증명한 것”이라고 논평했다.

국민의당은 고연호 수석대변인 구두논평을 통해 “윤 검사장은 지난 정부 시절 불의에 맞서는 용기 있는 모습이 감동적이었고 현직 대통령 탄핵을 이끌어 낸 특검에서의 활동도 발군이었던 점을 높이 산다”고 “검찰과 사법부 개혁은 반드시 이뤄내야 할 국민과의 약속인 만큼 신임 윤 검사장의 역할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윤 검사 임명을 환영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윤 지검장 임명을 문 대통령의 ‘코드인사’로 평가하며 날을 세웠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서울중앙지검장을 검사장급으로 환원조치까지 하면서 윤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에 승진 임명한 것은, 다분히 윤 검사장을 그 자리에 앉히기 위한 정권의 의도가 반영되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평가했다. 이어 “특히 우려스러운 것은 청와대가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추가 수사 등에 만전을 기하라는 대통령의 의중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한 부분”이라며 “대통령이 법무부장관을 통해 사건을 지휘할 수 있는 법적 절차를 무시하고 윤 검사장에게 직접 수사 지휘한 것이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정태옥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윤 검사는 국정원의 댓글 수사의 외압의혹 폭로로 지난 정권에서 논란의 중심이 되었던 인물”이라며 “이것이 또 하나의 검찰 줄 세우기나 코드인사가 시작하는 것이 아닌가하는 우려가 있다. 검찰이 잘못되었다면 바로잡아야 하지만 이를 다시 자기 코드에 맞춘 사람으로 채우는 것은 또 다시 정치검찰로 정권 눈치 수사를 불러올지 여부가 심히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은 검증을 문제삼았다. 바른정당 조영희 대변인은 이날 낸 논평에서 “서울중앙지검장의 역할이 최순실게이트의 추가수사 및 부정부패 척결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다”며 “윤 검사의 지금까지의 경력을 보면 이같은 직위를 수행할 수 있는 경험과 능력이 검증됐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이어 조 대변인은 “또 검찰의 기존 인사시스템을 벗어난 이러한 인사가 윤석열 검사보다 사법연수원 기수가 높은 고위 검찰 간부들의 물갈이를 위한 것이라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이 과거 정권과 다른 점이 무엇인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신임 법무부 검찰국장에 박균택 대검찰청 형사부장을 임명하는 내용의 검찰 수뇌부 인사를 단행했다.

이와 함께 이른바 ‘돈봉투 만찬’ 당사자인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은 사표를 제출했지만 수리되지 않고 각각 부산고검 차장검사, 대구고검 차장검사로 좌천됐다.

  • 최병춘 기자  obaite@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병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병춘 기자 | obaite@naver.com
    담당업무 : 총괄팀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부동산 돋보기] 가을 이사철 맞아, 13만 가구 집들이 예고
    [부동산 돋보기] 가을 이사철 맞아, 13만 가구 집들이 예고
    한화건설, 프리미엄 오션 복합단지 ‘여수 웅천 디 아일랜드’ 홍보관 오픈
    한화건설, 프리미엄 오션 복합단지 ‘여수 웅천 디 아일랜드’ 홍보관 오픈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