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로 7017, 4일간 ‘무궁화 꽃길’로 바뀐다
  • 우승민 기자
  • 승인 2017.08.11 17:15
  • 댓글 0
(사진=서울시 제공)

[뉴스포스트=우승민 기자] 내일부터 광복절까지 4일간 서울로 7017이 무궁화 꽃길로 바뀐다.

서울시는 오는 12일부터 15일 광복절까지 나흘간, 서울로 7017 상부와 하부 만리동광장이 우리꽃 무궁화 860여 그루를 심어 ‘우리의 꽃, 무궁화축제’를 연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축제는 광복절을 맞아 나라꽃 무궁화를 주제로 서울로 7017에 무궁화 꽃길을 만들어 무궁화와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며, 역사를 기억하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서울로는 이번 행사기간동안 서울로 특유의 블루 계열의 조명을 벗고, 무궁화가 지니고 있는 분홍색을 활용, 핑크색 계열의 조명으로 서울로 전체가 새롭게 바뀔 예정이다. 블루톤에서 핑크톤으로 바뀐 서울로의 야간 장관이 기대된다.

특히 서울로 7017 상부 중심에 위치한 서울로 전시관부터 만리동광장까지가 이번 행사의 주목할 만한 구간이다.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진행되는 행사기간 동안은 무궁화를 이용한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과 전시, 예술공연 등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서울로에 가득하다.

행사 마지막 날인 8월 15일 광복절에는 만담의 대가 장광팔 만담 보존회장의 ‘무궁 무궁한 서울만담’을 관람할 수 있다. 이어 18시부턴즌 한국홍보전문가로 알려진 서경덕 교수와 무궁화 명강사 김영만 교수, 그룹 ‘책의노래 서율’이 함께 하는 ‘토크콘서트’도 진행되며 무궁화를 통해 민족의 애환과 광복의 기쁨 등의 역사이야기를 즐겁게 만날 수 있다.

행사기간 매일 오후 3시에는 무궁화 해설사와 함께 행사장 투어도 진행된다.

그 밖에 ▲무궁화 꽃 카트 운행 ▲무궁화 차 시음 ▲무궁화 얼음 작품 만들기 ▲무궁화 폼클레이 만들기 ▲무궁화 페이스페인팅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특히, 14일 오후 3시부터 15일까지 만리동광장에서 마리몬드의 무궁화 패턴으로 랩핑된 자동차를 만나볼 수 있으며, 14일 오후 3시부터 5시에 진행되는 마리몬드 인스타그램 팔로우 이벤트에 참여하면 무궁화 에이드도 맛볼 수 있다.

한편 서울시와 우리은행은 2015년 ‘나라꽃 무궁화 보급 확산 업무 협약’을 체결한 이후 2015년도에는 용산 효창공원에 백범 김구, 안중근 등 독립 운동가를 기리기 위해 무궁화를 심고 표식을 설치한 바 있다. 2016년에는 서울시내 11개 학교에 ‘무궁화동산’을 조성했고, 올해 무궁화 축제를 진행하는 등 지속적으로 무궁화 보급 사업을 추진 중으로 나라사랑의 의미를 되새기고 있다.

최윤종 푸른도시국장은 “이번 무궁화 축제를 통해 무궁화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갖고, 역사도 되돌아보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라며, 우리 민족에게 꿈과 희망을 준 무궁화를 통해 힘들고 지친 시민들이 꽃길만 걷길 바란다”고 말했다.

  • 우승민 기자  dntmdals002@nate.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우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우승민 기자 | dntmdals002@nate.com
    담당업무 : 사회 교육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문 대통령, 유남석 헌재 재판관 지명
    문 대통령, 유남석 헌재 재판관 지명
    살충제 계란‧생리대 논란, 안전 문제 부실 대응 질책
    살충제 계란‧생리대 논란, 안전 문제 부실 대응 질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