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재계
동국제강, 2분기 영업이익 반토막...'부진 탈출은 아직'
  • 박은미 기자
  • 승인 2017.08.11 17:39
  • 댓글 0
(사진=뉴스포스트DB)

[뉴스포스트=박은미 기자] 동국제강(001230)의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반토막 났다. 매출액 확대에도 불구하고 원자재 단가 상승에 대한 판매 단가 반영이 지연된 영향이다.

동국제강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56.7% 줄어든 428억64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3942억7400만원으로 19.6% 증가했으나 당기순이익은 162억3100만원으로 64.4% 감소했다.

동국제강은 제품 판매 증가에 따른 매출 확대에도 원료 단가 상승분의 제품가격 반영 지연과, 브라질 헤알화 가치가 달러 대비 하락하며 104억원의 재고자산 평가손실이 발생했다.

앞서 동국제강은 이달 냉연도금강판, 컬러강판 등 전 품목에 대한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냉연도금강판의 경우는 지난달에도 인상한 바 있고 컬러강판은 반기별로 한 번씩 올리는 있다. 

동국제강의 가격 인상은 2분기 중 발생한 원가 상승과 하반기 중국발 가격 급등을 반영한 것이다.

동국제강은 "하반기 건설경기 호조로 봉형강류 부문에서 안정적인 매출증대를 기대하고 있으며 원재료가격 상승분을 제품가격에 추가 반영해 수익성을 제고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 박은미 기자  vfocus@daum.net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은미 기자 | vfocus@daum.net
    담당업무 : 경제팀장 / 금융 건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문 대통령, 유남석 헌재 재판관 지명
    문 대통령, 유남석 헌재 재판관 지명
    살충제 계란‧생리대 논란, 안전 문제 부실 대응 질책
    살충제 계란‧생리대 논란, 안전 문제 부실 대응 질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