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재계
동국제강, 2분기 영업이익 반토막...'부진 탈출은 아직'
  • 박은미 기자
  • 승인 2017.08.11 17:39
  • 댓글 0
(사진=뉴스포스트DB)

[뉴스포스트=박은미 기자] 동국제강(001230)의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반토막 났다. 매출액 확대에도 불구하고 원자재 단가 상승에 대한 판매 단가 반영이 지연된 영향이다.

동국제강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56.7% 줄어든 428억64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3942억7400만원으로 19.6% 증가했으나 당기순이익은 162억3100만원으로 64.4% 감소했다.

동국제강은 제품 판매 증가에 따른 매출 확대에도 원료 단가 상승분의 제품가격 반영 지연과, 브라질 헤알화 가치가 달러 대비 하락하며 104억원의 재고자산 평가손실이 발생했다.

앞서 동국제강은 이달 냉연도금강판, 컬러강판 등 전 품목에 대한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냉연도금강판의 경우는 지난달에도 인상한 바 있고 컬러강판은 반기별로 한 번씩 올리는 있다. 

동국제강의 가격 인상은 2분기 중 발생한 원가 상승과 하반기 중국발 가격 급등을 반영한 것이다.

동국제강은 "하반기 건설경기 호조로 봉형강류 부문에서 안정적인 매출증대를 기대하고 있으며 원재료가격 상승분을 제품가격에 추가 반영해 수익성을 제고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 박은미 기자  vfocus@daum.net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은미 기자 | vfocus@daum.net
    담당업무 : 경제팀장 / 금융 건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산 계란 살충제 전수검사 결과, 49개 농장 부적합
    국내산 계란 살충제 전수검사 결과, 49개 농장 부적합
    위성호發 신한은행, '디지털 리딩뱅크' 출발부터 '삐걱'
    위성호發 신한은행, '디지털 리딩뱅크' 출발부터 '삐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