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긴급진단] 살충제 계란 공포 확산, 달걀껍질 들어간 라면 먹어도 되나
[긴급진단] 살충제 계란 공포 확산, 달걀껍질 들어간 라면 먹어도 되나
  • 박은미 기자
  • 승인 2017.08.17 21:1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심·오뚜기·삼양식품 등 "잔류농약 검사 결과 살충제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다"

[뉴스포스트=박은미 기자] 살충제 계란 파문으로 식품업체도 긴장하고 있다. 마요네즈나 제과류 등 계란 함량이 높은 가공식품으로 소비자의 불신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정부 조사가 신선란에 이어 알가공식품까지 확대될 가능성도 제기되며 농심, 오뚜기 등 라면업체들로 불똥이 튀고 있다. 라면은 권장 칼슘양을 맞추려 계란 껍질에서 얻는 ‘난각칼슘’을 그대로 넣기 때문에 살충제 성분에 노출 될 위험이 크다.

 

(사진=뉴시스)

알가공품으로 조사 확대

정부가 살충제가 검출된 농장에서 생산된 달걀을 사용한 알가공품도 전량 수거해 폐기하기로 했다.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6일 브리핑에서 "금지 농약인 피프로닐이 검출된 농장의 달걀을 사용한 제과·제빵 등 가공식품도 모두 수거해 폐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정부는 ‘살충제 계란’의 조사 영역을 전란액과 난각분 등 알가공품으로 확장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16일 “현재 신선란에 대해서만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전수조사 결과에 따라 전란액과 난각분 등 알가공품으로 조사를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알가공품이란 계란에서 추출한 가공품이다. 노른자만 분리한 난황액, 노른자와 흰자를 액체 상태로 만든 전란액, 계란 껍질을 부숴 가공한 난각분과 난각칼슘 등이 있다.

정부 조사로 신선란에 이어 알가공품까지 소비자의 불신이 커지면서 각 식품회사에 안전 여부를 묻는 질문이 쇄도하고 있다. 평소 대비 소비자들의 문의전화가 3배 이상 늘어났다는 업체도 있다.

알가공품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제과업체들과 빙과·외식 프랜차이즈들은 계란이 들어간 제품에 대한 판매중단을 고민하고 있다. 다수의 소비자들의 질문이 쇄도하고 있지만 제품의 종류가 방대한 만큼 살충제 성분 미검출 여부를 확신할 수 없어서다.

 

(사진=선초롱 기자)

라면에 함유된 난각칼슘은 안전한가

살충제 계란의 공포가 확산되다 보니 라면 안전성에 대한 우려도 나왔다. 면에 사용되는 난각분과 난각칼슘 등이 걸림돌이기 때문이다. 난각칼슘이 라면에서 차지하는 함량은 1%도 채 되지 않지만, 껍질 성분을 그대로 사용하기 때문에 살충제 성분에 노출 될 위험이 크다.

라면의 면에 계란 껍질에서 추출된 성분이 들어간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들이 많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라면의 봉지 라벨을 살펴보면 ‘난각칼슘’이라는 성분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라면은 권장 칼슘양을 맞추려 계란 껍질에서 얻는 난각칼슘을 첨가한다. 난각칼슘은 라면에 첨가되기도 하지만 농촌에서 작물을 재배하는 과정에 사용돼 식물을 더 튼튼히 자라게 하는 역할도 한다.

현재 농심과 오뚜기는 국산과 수입산 난각칼슘을 혼합해 사용하고 있고, 삼양식품은 계열사에서 공급하는 국산 난각분을 사용한다.

농심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난각칼슘을 공급받는 국내 가공업체 K사는 이번 정부 조사에서 안전하다는 판단을 받았다”라며 “저희 라면에 사용하는 제품은 철저한 확인과 검사를 거친 안전한 제품이다”고 말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라면의 면을 반죽할 때 계란이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난각칼슘 등의 가공식품 형태로 매우 소량 들어간다”며 “공급받는 업체명을 밝힐 수는 없지만 잔류농약 검사 결과 안전하다는 판단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삼양식품 관계자 또한 안전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라면에 들어가는 계란 성분은 일부 스프나 후레이크 등에 사용되는 원료의 하부 성분으로 미미한 양일뿐이다”라며 “최근 계란 파동과 관련 해당 계란 성분을 제조하는 국내나 해외 거래처로부터 안전하다는 확인서와 현지 공인인증기관의 성적서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소비자들의 불신은 가중되며 “아예 계란이 함유된 식품은 안먹는게 상책”이라는 여론이 높다. 특히 수입산 계란에 대한 안전성도 미지수다. 계란 파동이 유럽에서 먼저 문제가 돼 일어난 것인데, 유럽 이외 미국 등의 수입산 계란의 안정성에 대해서도 조사해 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xxxp 2017-08-29 09:49:36
우리 라면은 계란및 난각분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라는 제품이 곳출시

허걱 2017-08-21 18:20:09
어제 라면 먹었는데. 찝찝해서 게란 안 풀어 먹었는데. 이건 머지 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