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5F-AB-FUPPYCA’ 등 6개 물질 임시마약류로 지정
식약처, ‘5F-AB-FUPPYCA’ 등 6개 물질 임시마약류로 지정
  • 우승민 기자
  • 승인 2017.09.18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뉴스포스트=우승민 기자] 식약처는 마약류와 동일한 수준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국내외에서 불법사용되고 있는 ‘5F-AB-FUPPYCA’ 등 6개 물질을 임시마약류로 신규 지정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외에서 마약류 대용으로 불법 사용되고 있는 ‘5F-AB-FUPPYCA’ 등 6개 물질을 임시마약류로 신규 지정하고 관보 및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지정된 6개 물질은 대마초의 주요 활성 성분 테트라히드로칸나비놀과 유사한 향정신적 효과가 있는 합성대마 계열이다. 마약류와 동일하게 취급·관리돼 소지, 매매 등이 전면 금지된다.

특히, 지정물질 중 ‘WIN 55,212-2’은 중추신경계에 작용하며, 랫드를 이용한 ‘금단 행동 연구’에서 신체적 의존성 유발 가능성이 보고된 바 있다.

‘임시마약류 지정제’는 새롭게 발견되는 흥분·환각용 물질의 오·남용을 신속하게 차단하기 위해 마약류 지정 이전이라도 임시마약류로 지정해 마약류와 동일한 수준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해당 물질과 함유 제품의 소지, 수출·입, 제조, 매매, 매매 알선 및 수수가 전면 금지된다.

또 임시마약류로 공고된 이후에는 마약류와 동일하게 불법으로 소지하는 등의 경우 1년 이상의 징역을, 수출·입, 제조, 매매, 매매알선, 수수하는 경우에는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을 받는다.

참고로 임시마약류는 이번 6개 물질을 포함해 166종을 지정했다. 이중 ‘MDPV’ 등 62종은 의존성 여부 평가 등을 거쳐 마약류로 지정돼 현재 104종이 지정돼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임시마약류 지정·예고를 통해 신종 불법 마약류의 유통과 오·남용 차단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검찰·경찰·관세청 등 관계 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불법 마약류로 인해 국민 건강의 폐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우승민 기자 dntmdals002@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