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故김광석 아내 서씨 12일 경찰 출석, 딸 죽음 의혹 조사
故김광석 아내 서씨 12일 경찰 출석, 딸 죽음 의혹 조사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7.10.12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방송캡처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고(故) 김광석씨의 아내 서해순(52)씨가 12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한다.

서씨는 이날 오후 1시에 딸 사망 의혹을 둘러싼 고소·고발사건과 관련하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조사를 받게 된다.

경찰은 김씨 유족과 지적재산권 관련 소송 중 딸 서연양의 죽음을 숨긴 채 소송을 종료했는지, 서연양을 '유기'해 '치사'한 사실이 있는지 여부 등을 참고인 조사 내용과 지식재산권 관련 민사소송 관련 자료 등을 바탕으로 서씨에 대한 혐의점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지난달 김광석의 친형인 고발인 김광복씨와 영화 ‘김광석’을 제작한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를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진행한 바 있다.

경찰은 추석 연휴 기간 내 서씨 소환에 대비해 그동안 진행된 고소·고발인과 참고인 조사로 수집한 자료와 경기 용인 동부경찰서로부터 넘겨받은 서연양 부검 관련 자료를 검토하는 한편 김씨 지인 등 사건 관련자도 조사했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김씨의 친형인 광복씨를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고소·고발 경위와 내용 등을 확인했다. 같은 달 28일에는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를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시켜 서연양 타살 의혹을 제기한 배경과 근거 등을 살펴봤다.

이와 관련하여 서씨는 최근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이 “있을 수 없는 이야기”라며 부인했다.

특히 서씨는 이형돈 PD와의 미국 소송문건에 해당 남성이 남편(husband)이라고 적힌 것에 관해서 "양심요? 제가 이런 마당에 양심이고 뭐고 어떻게 보여 드릴 수 있죠?"라며 "제 배를 갈라서 보여 드릴까요? 아니면 제가 죽어서 재를 뿌려서 알려 드릴까요?"라며 강한 분노를 나타내기도 했다.  

또 서씨는 사인이 ‘폐 질환’으로 표기된 서연양의 부검감정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서연양은 2007년 12월23일 경기 용인 자택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된 뒤 숨졌다.

당시 경찰의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은 급성 화농성 폐렴으로 몸에서는 감기약 성분 외에 다른 약물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다.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