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부·청와대
세월호 참사 청와대 보고 시점 조작했다
  • 이인우 기자
  • 승인 2017.10.12 16:41
  • 댓글 0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12일 오후 춘추관에서 '박근혜 정부에서 세월호 사고 당시 상황 보고일지 등이 사후 조작됐다'는 내용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난 2014년 청와대가 사고 관련 문서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임 실장은 1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달 27일 국가위기관리센터 내 캐비닛에서 국가위기관리 기본 지침을 불법으로 변경한 자료 발견했다”며 “또 세월호 사고 당일 상황 보고일지를 사후에 조작한 정황이 담긴 파일은 안보실 공유 폴더 전산 파일에서 전날 발견했다”고 전했다.

그는 “아침에 관련 사실을 보고받고 긴 시간 고민하고 토의한 끝에 관련 사실이 갖는 성격의 심각성이나 중대함을 감안하여 발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의혹 제기는 오는 16일 밤 12시 구속 만기를 앞두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 여부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임 실장에 따르면 지난 정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4년 4월 16일 오전 10시에 세월호 관련 최초 보고를 받고 곧이어 10시 15분에 사고 수습 관련 첫 지시를 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최근 발견된 보고서에는 당시 위기관리센터가 세월호 사건 관련 최초 상황을 오전 9시 30분에 보고한 것으로 되어 있다. 보고 및 전파자는 대통령과 비서실장, 경호실장 등이다.

임 실장은 당시 청와대가 박 전 대통령에게 첫 보고한 시간을 오전 10시라고 임의로 바꾼 것은 보고 시점을 30분 늦추기 위한 조작이라고 풀이했다.

  • 이인우 기자  rain9191@hanmail.net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인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