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은빛물결에 가을은 깊어... ‘하늘공원의 억새 축제’
  • 신현지
  • 승인 2017.10.19 13:45
  • 댓글 2

[뉴스포스트=신현지 기자] 서울시가 마련한 상암동 하늘공원의 '억새축제'가 오늘(19일)로 마감된다.

지난 10월 13일부터 7일 동안 열리고 있는 상암동 억새축제에 연일 인파가 몰리고 있다. 서울시는 축제기간 동안 밤 10시까지 개방 시간을 연장하여 시민들에게 화려한 조명 빛에 물든 억새를 감상할 수 있게 했다.

상암, 하늘공원의 억새가 석양 빛에 더욱 장관을 이루고 있다. (사진=신현지 기자)

상암동 하늘공원은 한강 상류 쪽에 위치한 곳으로 면적은19만㎡, 1978년에서 1993년까지 서울시민이 버린 쓰레기로 2개의 평매립지가 만들어졌던 곳이다. 쓰레기매립지가 하늘공원으로 재탄생된 것은 2002년 월드컵 개최와 새 천년을 기념하기 위한 일환으로 서울시가 쓰레기매립장을 공원화하면서부터였다.

 척박한 땅에서 자연이 어떻게 뿌리를 내리는가를 보여줄 수 있는 공간에서의 사업은 광활한 초지와 배수(排水)를 중심에 두는 것이었다.  즉, 능선을 경계로 하여 X자로 구분된 네 개 지구의 남북쪽에는 억새를 심고, 동서쪽에는 키 낮은 풀을 심어 도심의 시민들에게 자연과 쉼의 공간을 마련하는 것. 이같은 서울시의 노력에 현재 하늘공원의 억새는 가을축제의 명소로  2016년만해도 하늘공원 억새 축제를 찾은 시민의 수가 총 62만 명으로 집계되었다. 

야간 조명에 은빛을 발산하는 억새 (사진=신현지 기자)

더욱이 하늘공원은 월드컵공원 가운데 가장 높은 곳에 조성되어 서울의 야경과 함께 가을밤의 억새꽃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서울의 비경으로 해마다 관람객 수는 늘고 있다.

이에 2017년 축제는 억새와 함께 다양한 즐길거리로 더욱 풍성해졌다. 70~80년대 추억의 음악 여행, 동화 속 주인공을 만날 수 있는 동화 나라, 야생 동식물을 만날 수 있는 사색공원 사진전, 말린 억새 활용 액자 만들기 등의 체험 활동, 포토존 등이 시민들에게 특별한 가을을 선사했다.  

하늘공원에서 내려다 보는 서울의 전경 (사진=신현지 기자)

또 이곳의 해바라기, 코스모스 등은 시민들의 가을낭만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또 하나의 풍경거리다.

한편 하늘공원을 찾아 억새물결을 제대로 감상하려면 오후시간이 좋다, 특히 해질 무렵의 바람에 황금물결을 이루는 억새는 장관이다. 또 ‘하늘을 담은 그릇’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억새물결은 가을을 만끽하는데 특별함이 있다.  하지만 마치 거대한 새 둥지를 연상케 하는 '하늘을 담은 그릇'은 사람이 많을 때면 상당히 긴 줄이 형성되기 때문에 일찍 나서는 게 좋다. 또 억새에 취해 억새 밭 속으로 깊이 들어가다 보면 어른 키를 훌쩍 넘는 억새 군락에 자칫 길을 잃을 수도 있다. 어린아이를 동반한 가족들은 이점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 같다.  

  • 신현지  shj6369@hanmail.net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신현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영성스프링 2017-10-23 22:00:13

      서울사는데 여태 이 좋은곳을 몰랐었네요ㅠㅠ 좋은곳 좋은 추천 감사합니다.^^   삭제

      • 정서용 2017-10-20 07:25:24

        하늘공원 억새풀 너무 멋있어요. 마포 상암동이라서 집하고도 가까워서 잘다녀왔네요.~~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