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국내 첫 ‘초대형 IB’ 5곳 출범…한투證만 발행어음 인가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7.11.13 16:55
  • 댓글 0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국내에 ‘초대형 투자은행(IB) 5곳이 탄생했다.

(사진=뉴시스 제공)

금융위원회는 13일 정례회의를 열고 초대형 투자은행(IB) 5곳 지정과 함께 한국투자증권에 대한 단기어음 발행업 인가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미래에셋증권,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이 초대형 IB를 신청한 대형 증권사 5곳을 초대형 IB로 지정했다.

하지만 초대형 IB의 핵심 업무인 발행어음 업무(단기금융업) 인가는 한국투자증권 홀로 받았다.

금융위 측은 “단기금융업 인가의 경우 금융감독원 심사가 종료된 한국투자증권부터 처리한 것”이라며 “아직 심사가 완료되지 않은 나머지 4개사는 심사가 마무리 되는대로 증선위, 금융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삼성증권은 대주주격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 때문에 심사가 보류됐고, 나머지 3곳은 단기금융법 심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선초롱 기자  seonchorong@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선초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