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학서당 흥!칫!뽕!, 시(詩)로 묻고 무용으로 답하다
  • 신현지
  • 승인 2017.11.14 11:00
  • 댓글 0
(사진=서울문화재단 제공)

[뉴스포스트=신현지 기자] 서울문화재단이 시와 무용의 기초를 동시에 배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서울문화재단은 사단법인 문학실험실과 함께 시와 무용의 기초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는 예술교육 프로그램 <문학서당 흥!칫!뽕!>을 오는 11월 23일(목)부터 12월 14일(목)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남산예술센터 예술교육관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민예술대학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글짓과 몸짓의 만남 _ 시(詩)로 묻고 무용으로 답하다’ 라는 부제로, 시적 교감으로 얻은 글을 몸짓으로 형상화하며, 몸짓을 글로 표현하는 프로그램이다.

시인 배수연(33)과 볼쇼이발레단 무용가 출신의 김수진(34)의 협업으로 진행되는 <문학서당 흥!칫!뽕!>은 그동안 ‘도미노 프로젝트’ 등을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여 왔으며, 시민 체험형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참여자들은 관찰과 묘사로 구성된 문학적 글쓰기의 기초를 배울 수 있으며, 몸동작의 기본을 따라함으로써 무용을 입체적으로 이해하게 된다.

이번 프로그램의 주강사로 참여하는 배수연 시인은 “시와 무용이 만나는 <문학서당 흥!칫!뽕!>은 시적 영감을 무용으로 표현해 보면서 ‘자아’와 ‘표현’을 새롭게 발견하는 것이 목표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참여자들은 문학과 무용을 동시에 수행함으로써 예술의 기초 단위인 ‘표현’이 어떻게 발전되는지 오감으로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학서당 흥!칫!뽕!' (사진=서울문화재단 제공)

이번 행사의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몸 안의 점 찾기, 몸 밖의 점 찾기 놀이’(11월 23일), ‘나를 힘들게 하는 강박들, 휴가 보내기’(11월 30일),‘ 글과 몸으로 관찰하고 묘사하고 몰입하기’(12월 7일) ‘예술적 영감 떠올리기-글짓과 몸짓의 감각 놀이’(12월 14일) 등으로 로 진행된다.

서울문화재단 임미혜 예술교육본부장은 “좋은 민간 자원을 발굴하고,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예술에 관심 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평생학습 차원의 자기계발과 예술적 재능 발굴 지원의 체계를 만들어갈 계획이다.”라며, “이에 같은 방향성을 가지고 있는 문학계 전문가 집단인 문학실험실과 공동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민예술대학’은 재단의 예술교육 철학인 ‘미적체험 예술교육’을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지난 4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17개 일반과정과 최대 3년까지 단계별 전문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서울시민예술대학은 11개 심화과정으로 구분되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에 관심있는 사람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기간은 오는 11월 10일(금)부터 11월 17일(금)까지, 모집규모는 20명으로 수강료는 무료다

  • 신현지  shj6369@hanmail.net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신현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