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병기 전 국정원장 긴급체포, 칼날은 朴을 향했다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7.11.14 13:49
  • 댓글 0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검찰이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병기 전 국정원장(70)을 14일 새벽 긴급체포했다. 검찰은 앞서 같은 혐의로 조사를 받은 남재준·이병호 전 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도 검토할 계획이다.

(사진=뉴시스)

이날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조사 과정 등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향후 체포시한 내에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전 원장은 2014년 7월부터 2015년 3월까지 국정원장을 지내며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매달 약 1억원의 특활비를 뇌물로 상납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남재준 전 원장 시절 월 5천만원대이던 상납금이 이 전 원장을 거치며 월 1억원으로 불어난 이유를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원장은 국정원장을 마친 뒤 곧바로 대통령 비서실장 자리에 올랐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장을 지낸  이들 세 명이 청와대에 상납한 특활비가 총 40여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남재준·이병호 전 원장은 특활비 상납을 ‘관행’으로 생각했고, 청와대 요구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로 여겨졌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 특활비 상납 의혹에 관여한 전직 국정원장 조사를 마무리한 뒤 상납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 전 대통령 조사 시기 및 방법을 결정할 계획이다.

  •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