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국민 10명중 9명 “IMF 이후 비정규직 문제 증가”KDI, IMF 외환위기 발생 20년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 발표
  • 홍여정 기자
  • 승인 2017.11.14 13:48
  • 댓글 0

[뉴스포스트=홍여정 기자] 1997년 IMF 외환위기 여파가 본인 인생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국민의 절반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회의 비정규직 문제, 취업난 심화 등 현실적으로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점이 20년 전 외환위기와 이어진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IMF 외환위기가 발생한지 20년을 맞아 국민들의 삶에 외환위기가 미친 영향을 파악하고자 ‘IMF 외환위기 발생 20년 대국민 인식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이 조사는 지난 10월 23일부터 26일까지 만 19세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IMF 외환위기가 현재 우리나에 미친 영향(사진=KDI한국개발연구원 자료)

IMF 외환위기로 현재 비정규직 문제가 증가했다고 선택(복수)한 응답자가 88.8%였다. 뒤를 이어 공무원이나 교사 같은 안정적인 직업 선호(86.0%), 소득격차 심화(85.6%), 취업난 심화(82.9%) 국민혜택 저조(77.9%) 소비심리 위축(57.8%) 순으로 나타났다.

개개인의 삶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59.7%로 과반수가 넘게 선택했다. 특히 자영업자(67.2%)와 대학생(68.9%)가 가장 큰 피해를 입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IMF 외환위기 당시 본인이 경험하거나 느꼈던 것을 묻는 질문에는 경제위기에 따른 심리적 위축(64.4%), 국가관에 대한 변화(57.5%) 등이 있었다.

KDI는 지난 50년간 한국 경제의 가장 어려운 시기도 조사했다. 응답자 중 57.4%는 1997년 외환위기를 꼽았으며 2010년대 저성장울 선택한 사람도 22.6%나 됐다.

IMF 외환위기가 발생한 원인으로는 일반 국민의 36.6%가 외환보유고 관리 및 부실은행 감독 실패 등 당시의 정부정책에 있다고 인식했다.

정경유착의 경제구조,부정부패 등의 시스템(32.8%), 과잉투자와 대기업의 문어발식 확장 등의 기업문제(15.3%)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도 있었다.

이러한 IMF 극복의 원동력으로는 금모으기 운동 등 국민들의 단합이 54.4%를 차지했다. 국민들이 외환위기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에 42.4%나 응답한 국민들의 금모으기 운동과 연관이 된다.

IMF 외환위기가 한국경제에 미친 긍정적&부정적 영향(사진=KDI한국개발연구원 자료)

국민들은 IMF 외환위기를 거치며 한국 경제가 ‘구조조정을 통한 대기업·금융기관 등의 기업 건정성 및 경쟁력을 제고(24.5%)했다고 답변한 반면 소득이나 빈부 격차가 확대되는 등 양극화가 심해졌다(31.8%)고 선택한 응답자도 있었다.

외환위기 발생 20년을 계기로 우리나라에 경제적 측면에서 가장 중요한 과제는 일자리 창출 및 고용안정성 강화가 31.1%가 선택되었으며 사회적 측면에서는 부정부채 척결을 통한 신뢰 구축이 32.7%를 차지했다.

임원혁 KDI 글로벌경제연구실장은 “국민들이 외환위기 극복의 원동력으로 ‘금모으기 운동 등의 국민단합’을 ‘구조조정 및 개혁 노력’ 보다 더 높게 평가한 것에 주목한다”며 “포용적 성장을 통해 사회 응집력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KDI는 오는 15일 기획재정부와 함께 ‘아시아 외환위기 20년 후’라는 주제로 ‘2017 글로벌 금융안전 컨퍼런스’를 개최할 예정이다.

  • 홍여정 기자  duwjddid@hanmail.net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홍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