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여섯 춤꾼들의 진솔한 이야기 ‘무용수의 방’국립현대무용단 레퍼토리 ‘댄서 하우스’
  • 신현지
  • 승인 2017.11.14 17:00
  • 댓글 0
댄서하우스 (사진=국립현대무용단 제공)

[뉴스포스트=신현지 기자] 국립현대무용단의 대중화 레퍼토리 <댄서 하우스>가 12월 7일에서 12월 12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무대에 오른다.

국립현대무용단 안성수 예술감독과 김용걸, 김지영, 성창용, 한예리, 김남건, 최수진 6인의 무용수들이 펼쳐내는 <댄서 하우스>는 ‘춤은 무엇일까’, 누군가는 ‘왜’, ‘여전히 춤을 추는가’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펼쳐낸다.

이에 발레리노 김용걸과 발레리나 김지영이 호흡을 맞추었고 성창용과 최수진. 그리고 배우 김남건, 한예리 등이 그들의 내밀한 경험과 기억으로 가꿔진 무용수의 방에 관객들을 안내한다.

먼저 <댄서 하우스>의 첫문을 여는 발레 김용걸과 김지영은 20대에서 40대로 변화하는 자신들의 몸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다.  따라서 이날 그들의 만남은 특별하다. 그들의 첫 무대는 1997년 ‘해설이 있는 발레’, 그리고 20년이 지나 2017년. 20대에서 40대로 지나온 시간과 변화한 몸으로 현재의 모습과 가장 어울리는 춤을 선사한다. 

발레는 격식과 형식의 예술이지만 이번 그들은 공연을 통해 그 형식을 깨고 정형화된 움직임보다는 가장 김용걸, 김지영다운 모습을 자연스럽게 드러낸다.

이어 현대무용 한예리는 춤과 연기를 ‘잇는’ 방식으로, <댄서 하우스>에 한예리를 표현한다. 무언가와 무언가를 ‘잇는’ 감각은 한예리가 전통무용으로부터 배운 삶의 방식이다. 또한 그렇게 만들어진 힘으로 다양하고 새로운 존재로 거듭 ‘있는’ 감각은 그녀가 연기로부터 배운 삶의 방식이라고 표현한다.

또 현대무용 성창용은 뉴욕 클럽에서 찾은 나의 숨은 감각과 리듬, 격정 없는 미니멀한 테크노 음악을 통해 삶의 균형을 알아가는 과정을 펼쳐낸다. 에너지가 넘쳐서 호스맨(Horseman)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성창용은 이번 <댄서 하우스>에서 온전히 리듬에 맡긴 움직임의 무한함에 대해 이야기한다. 

극장 공간을 모두가 참여하는 클럽으로 만들고 싶다는 그는 “테크노는 비트의 단순함이 각자의 내면에 집중하게 만들어 준다”고 말한다. 뉴욕에 거주하는 노년의 클러버가 게스트로 함께 한다.

연기자이기도 한 한국무용의 김남건은 무용수 김남건과 연기자 '백석광' 사이에 쳐진 빗금을, 오늘의 '그'는 어떻게 바라보는지를 보여준다.

동아무용콩쿠르 대상을 받은 무용수 김남건이 어느 날, 국립극단의 <문제적 인간 연산>의 주인공으로 주목받고 다시 <댄서 하우스>에 출연 제안을 받는 그 과정에 김남건은 스스로에게 질문한다. "나는 춤을 출 수 있을까?" 그는 “인생은 가까이서 보면 비극, 멀리서 보면 희극”이라고 말한다.

마지막 무대의 현대무용의 최수진은 사람과의 만남 속에 느끼고 알아가는 춤을 <댄서 하우스>에 펼쳐낸다.

최수진은 새로운 관계, 새로운 감정들과 어울려 매일매일 새로운 최수진을 춤추는 무용수라는 컨셉으로 이날 그녀의 <댄서 하우스>는 미국 뉴욕의 시더레이크 컨템포러리 발레단(Cedar Lake Contemporary Ballet)에서 만난 동료 무용수 매튜 민 리치(Mattew Min Rich, 현 국립현대무용단 시즌 무용수)가 게스트로 출연하여 전혀 새로운 질감의 춤을 선보인다. 

  • 신현지  shj6369@hanmail.net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신현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