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북한 미사일 도발] 文대통령 “압도적 힘으로 北위협 제거”
[북한 미사일 도발] 文대통령 “압도적 힘으로 北위협 제거”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7.11.2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29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국가안전보장회의(NCS)를 긴급 소집했다. 이날 새벽 북한이 동해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발사체를 쏘아올린 지 7분만이다.

(사진=뉴시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3시17분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이번 탄도미사일은 고도 약 4500㎞, 예상 비행거리는 약 960㎞로 ICBM급인 ‘화성-14형’으로 추정된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2분만에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에게 1차 보고를 받고, 이어 3시24분에 2차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2차보고를 전달받고 바로 NCS 소집을 지시, 오전 6시부터 55분간 회의를 진행했다.

미사일 발사 7분만에 NCS 회의가 소집될 수 있었던 것은 정부가 사전에 미사일 발사 징후르 파악하고 대비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이번 도발은 미리 예고되었고, 사전에 우리 정부에 의해 파악됐다. 대비 태세도 준비해 두었다”며 “우리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단호히 대처하되 긴장이 격화되어 불행한 사태가 발현하지 않도록 상황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압도적인 힘의 우위’를 강조하며 우리나라의 미사일 탄두중량 제한 철폐와 첨단군사자산 획득 등 군의 미래역량을 강화조치를 가속화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압도적인 힘의 우위를 기반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을 보호하고, 무력 도발 시 즉각 응징하여 위협을 제거할 수 있는 역량을 더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륙 간을 넘나드는 북한의 탄도 미사일이 완성된다면 상황이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될 수 있다”며 “북한이 상황을 오판하여 우리를 핵으로 위협하거나 미국이 선제타격을 염두에 두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도발적인 군사 모험주의를 멈추지 않는 한 한반도의 평화는 불가능하다”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할 때까지 한미 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 국제 사회와 힘을 모아 단호하고 실효적인 대응 조치를 지속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미사일 도발은 북한이 지난 9월15일 평양 순안 일대서 북태평양 해상으로 중장거리미사일(IRBM) ‘화성-12’를 발사한 후 75일만에 이뤄졌다. 북한은 올해 총 16번의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