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노량진 학원가 결핵 환자 발생 ‘비상’…접촉 인원만 500명
노량진 학원가 결핵 환자 발생 ‘비상’…접촉 인원만 500명
  • 우승민 기자
  • 승인 2017.12.0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우승민 기자] 수험생 수만 명이 모여있는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학원가에서 결핵 확진자가 발생했다. 하지만 감염여부 확인 접촉 대상자만 약 500명에 이르나, 안내조치가 미흡해 따가운 시선을 받고 있다.

(사진=우승민 기자)

7일 YTN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노량진의 공무원 학원에 다니는 A(23)씨가 결핵 확진 판단을 받았다.

결핵은 공기를 통해 퍼지는 질병으로 전염성이 큰 만큼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하지만 학생들에 따르면 학원 측은 검사를 받으라는 문자 한 통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문자 내용에는 전염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내용도 담겼다.

A씨는 최대 100명 이상이 듣는 대형 강의를 포함해 여러 강의를 수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A씨가 다녔던 학원 측은 학원 학생들에게 결핵 검사를 촉구한 보건소의 지시를 알리지 않아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에 학원가 학생들은 전염 가능성에 대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보도에 따르면 A씨가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약 500여 명에 달하며, 현재 격리 치료 중이다.

현재 보건당국은 감염 검사와 역학조사를 통해 결핵이 얼마나 전염됐는지 파악 중에 있다.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