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여야, 11~23일 임시국회 개회 합의
여야, 11~23일 임시국회 개회 합의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7.12.07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여야 3당이 오는 11일~23일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사진=뉴시스)

7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함께 오찬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임시국회에서는 예산안 처리 진통으로 미뤄졌던 각 당의 주요 법안들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국가정보원 개혁, 근로시간을 단축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법과 제도 정비에 보다 속도를 내야한다”고 마음을 다졌다. 같은당 김태년 정책위의장 역시 “공수처 설치법, 국가정보원법(국정원법) 같은 권력기관 개혁을 위한 법안들은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각 당의 입장차가 뚜렷해 입법 전쟁은 불가피할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앞서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한국당의 반발이 매우 강했고, 새로운 한국당 원내대표 역시 민주당에 강경 노선을 취할 확률이 높다.

결국 민주당은 ‘캐스팅보터’를 쥐고 있는 국민의당과 공조를 택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이 역시 녹록치 않다. 아직 내부 불만이 진정되지는 않았지만, 국민의당은 바른정당과 정책 연대를 맺고 있어 몸집을 불린 상태다. 양당은 △서비스 발전 기본법 △규제프리존 특별법 △사회적 경제 기본법 △공수처 신설 등 입법에 연대할 계획이다.

한국당은 규제프리존특별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과 노동시장 유연성 확보를 위한 노동개혁법 등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