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유통업종, 기대치 낮다면 실적 개선 기대...신세계·이마트 선호 종목 제시”
“유통업종, 기대치 낮다면 실적 개선 기대...신세계·이마트 선호 종목 제시”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8.01.11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사진=뉴시스)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사진=뉴시스)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백화점, 대형마트, 홈쇼핑 등 유통업종에 대해 올해 충분한 실적 개선이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1일 신한금융투자 박희진 연구원은 “기대치가 높지 않다면 업종 전체적으로도 기저 효과에 따른 실적 개선이 4분기 뿐 아니라 연중 계속 될 전망된다”고 밝혔다.

박 연구원은 백화점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은 기존점 성장률은 평균 2%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지난해 10월 부진에도 불구하고 11월 이후 계절적 효과로 매출이 반등했기 때문“이라며 “계절적 효과에 따른 성장률 반등 고려는 필요하나 기저 효과에 따른 플러스 알파 기대감은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홈쇼핑에 대해서는 기저 부담과 높아진 기대치에 따라 예상 대비로는 부진한 실적을 예상했다.

박 연구원은 “지난해 12월 공정거래위원장의 홈쇼핑 판매 수수료 관련 언급 이후 홈쇼핑 업태의 주가는 2주 동안 평균 7% 가량 하락했다”며 “반면 같은 기간 백화점과 이마트 주가는 각각 8%, 2.6%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계속되는 규제 이슈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증가에 대한 대응책 확인도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전년도 계속된 실적 부진에의 기저 효과 반영은 가능해 연중 기저 효과에 따른 실적 개선 흐름은 유효해 보인다는 분석이다.

이어 박 연구원은 “단기 실적 모멘텀과 면세점 부문에의 기대감을 반영한 신세계, 부진 부문 정리 등으로 연중 실적 개선이 계속될 이마트를 업종 내 선호 종목으로 제시한다”고 덧붙였다.

선초롱 기자 seonc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