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출산 직후 숨진 아기 골목에 버린 20대 미혼모 구속
출산 직후 숨진 아기 골목에 버린 20대 미혼모 구속
  • 문현우 기자
  • 승인 2018.01.11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문현우 기자]태어나자마자 4시간 만에 사망한 아기를 버린 20대 엄마가 구속됐다.

11일 서울 금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3일 서울 금천구 독산동 원룸에서 낳은 아기가 4시간 만에 사망하자 동네 주택가 골목에 내다 버린 A(23·여)씨를 영아유기치사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아기가 죽자 두려운 나머지 동네 주택가 골목에 버린 것으로 드러났다.

그래픽(사진제공=뉴시스)
그래픽(사진제공=뉴시스)

아기는 버려진 지 6일 만인 지난해 12월29일 지나가던 주민에게 발견됐다. 경찰이 아이를 발견했을 당시 탯줄이 달린 채로 수건에 쌓여 있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을 의뢰했지만 영아라 사인을 밝히기 어렵다는 소견을 들었다. 다만 태어났을 당시에는 살아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 아빠는 모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12일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