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檢, MB에 본격 ‘칼질’…특활비‧다스 압수수색
檢, MB에 본격 ‘칼질’…특활비‧다스 압수수색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1.1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검찰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수사와 다스 의혹 수사를 위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을 대상으로 대규모 압수수색에 나섰다. MB 측근 관련 3개 수사팀이 본격 시동을 거는 모양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12일 검찰에 따르면 ‘국정원 특활비’ 수사를 맡은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린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MB 정부의 총무·민정라인 고위인사였던 김진모(52)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과 김희중(50) 전 청와대 1부속실장의 자택도 함께 압수수색 대상에 올랐다.

검찰은 이날 오전 김 전 기획관 등 3명의 자택에서 컴퓨터와 휴대전화, 각종 문서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수사과정에서 이들 인사에게 국정원 특활비가 전달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선개입 혐의로 구속 수감중인 원 전 국정원장은 국정원 자금 약 20억원을 해외 공작비 명목으로 빼돌려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로 또다시 검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일각에서는 검찰의 칼끝이 서서히 MB에게로 향할 수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앞서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특활비 청와대 상납 사건과 사건 전개 방식이 비슷하기 때문.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최측근인 안봉근·이재만·정호성 전 비서관이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특활비 수수, 사적 유용 진술이 쏟아지며 지난 4일 특활비 수수 혐의가 추가 기소됐다.

다만 검찰은 이들 수사가 초기 단계인 점을 이유로 이들에게 전달된 특활비 성격 및 규모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인 현 단계에서 상세한 혐의 내용이나 수사과정을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11일에도 ‘다스 실소유주 수사’를 위해 MB 측근을 대상으로 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나섰다. 압수수색은 MB의 친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 자택까지 포함되며 다스 수사의 칼끝도 점차 이 전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이날 서울동부지검 수사팀은 다스 본사와 다스 인감을 보관했다고 알려진 김성우 전 다스사장, 전 다스 경리 여직원 조모씨 등 10여곳도 함께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 “다스 비자금으로 지목된 120억원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이 말한 ‘120억원의 실체’란, 수십명의 차명 계좌로 흘러들어갔던 돈 120억원이 개인 직원의 횡령 사건인지 다스 실소유주 지시에 따라 조성된 회사 비자금인지를 가리는 것을 말한다.

지난 2008년 다스 비자금을 조사한 정호영 전 BBK 특검은 이 비자금을 ‘개인 횡령’으로 결론내리고 수사를 종결한 바 있다. 그러나 횡령 직원으로 지목된 조씨는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고 다스에 근무하고 있어 단순 ‘개인 일탈’이 아니라는 의혹이 계속 제기돼왔다. 이에 지난달 시민단체 등은 ‘다스 실소유주’를 비자금 조성, 횡령 등 혐의로, 정 전 특검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한편, 다스의 투자금 반환 과정에서 MB가 국가권력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도 이달 3일 다스 전 핵심 관계자의 자택과 차량을 압수수색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