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유감’ 벌레소년 트위터 살펴보니
‘평창 유감’ 벌레소년 트위터 살펴보니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1.30 17:5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평창 올림픽의 북한 참가를 비판하는 노래 ‘평창 유감’을 만든 벌레소년이 화제다. 자신을 극우 커뮤니티사이트 ‘일간베스트’ 회원이라고 밝힌 벌레소년은 평창 유감에 욕설 등 과도한 비판이 담긴 가사를 담아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벌레소년 유투브 캡쳐)
(사진=벌레소년 유투브 캡쳐)

지난 26일 벌레소년이 공개한 ‘평창 유감’은 “시작부터 문제인, 인민민주주의는 안하무인”, “여기가 북한이야 남한이야 전세계가 비웃는 평양 올림픽 난 싫어”, “평양 올림픽 됐습니다”, “대체 왜 북한한테 쩔쩔 맵니까”라는 등 정부 비판적인 가사가 담겼다.

벌레소년은 지난 2014년부터 ‘원숭이 폭동’, ‘종북의 시대’, ‘나는 멧돼지가 싫어’, ‘그대는 1000% 김치녀’, ‘NL의 몰락’ 등 음악을 발표해왔다. 가사 내용은 주로 여성혐오와 북한 정권 비판,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나는 일베충이다’라는 노래에서는 ‘feat. MC 무현, 엔젤 두환’을 노래 제목에 덧붙여 논란이 일었다. 또 가사에는 “518 사태 이상해. 서로 총쏴놓고 이걸 잘했다고 하네”, “꿈 잃은 아이 눈엔 지겹기만 한 노란리본들과 저 좁은 광화문엔 촛불 든 광기의 마녀사냥꾼만이”라는 등 내용이 담겼다. 광주 민주화운동을 폄하하고 세월호 참사 규명을 요구하는 유가족 등을 ‘마녀사냥꾼’이라고 표현한 것.

한편, 벌레소년은 자신의 트위터에 현 정부에 대한 비판을 지속적으로 게시해왔다. 극우 만화가로 유명한 윤서인 작가의 만화도 여러 번 게시했다. 특히 ‘꼴페미’, ‘김치녀’ 등 여성혐오성 발언이 담긴 트윗이 대부분이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파란 하늘 2018-01-30 18:26:42
‘꼴페미’, ‘김치녀’ 란 말은 여성 전체를 혐오하는 말이 아니라, 일부 여성주의를 내세우지만 저항을 불러일으키는 여성이나 속물 여성을 비난하는 말이다.

벌레소년의 노랫말에 완전 동감한다. 벌레소년아, 매미처럼 힘차게 세상에 정의를 외쳐다오.
나도 한 목소리 보태고 있다.

ckaqkfka00112 2018-01-30 18:12:33
기자 양반 그럼 오늘의 유머(오유)는 극좌파라 해야겠지..
펜에 묻은 잉크가 아깝게 느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