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LG전자 '올레드 TV' 1.4만대 돌파…3분에 1대꼴로 판매
LG전자 '올레드 TV' 1.4만대 돌파…3분에 1대꼴로 판매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8.02.12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LG전자는 'LG 올레드 TV'의 지난달 국내 판매량이 처음으로 1만4000대를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3분에 한대꼴로 팔린 수준으로, 지난해 1월 판매량이 5000대 수준이었던과 비교하면 1년 만에 3배 정도 증가했다.

LG전자 모델들이 가전 매장에서 'LG 올레드 TV'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 모델들이 가전 매장에서 'LG 올레드 TV'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전자)

특히 65형 이상 대형 올레드 TV의 판매 비중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월 전체 올레드 TV 가운데 5대 중 1대가 65형 이상이었던 반면, 지난달에는 3대 중 1대가 65형 이상이었다.

올레드 TV의 매출 비중도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16년 25% 수준이던 것이 지난해 35% 수준으로 늘었다. 올해 말에는 50%를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LG 올레드 TV의 인기는 소비자들이 TV 구매시 화질 성능을 우선시 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LG전자가 국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중 40% 이상이 TV를 구매할 때 화질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올레드 TV는 LCD TV와는 달리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완벽한 블랙을 표현할 수 있다. 또 시야각도 뛰어나 좌우 어느 위치에서 보더라도 색의 변화가 없고, 여러 사람이 각자 다른 위치에서 시청해도 동일한 화질을 즐길 수 있다. 이와 함께 합리적인 가격도 올레드 TV의 인기 비결이다. 

LG전자 관계자는 "더 많은 소비자들이 올레드 TV 화질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