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美NBC, ‘日식민지 망언’ 해설자 해고
美NBC, ‘日식민지 망언’ 해설자 해고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2.1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일본의 식민 지배를 옹호하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NBC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가 해고된 사실이 1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미 폭스뉴스 등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사진=조슈아 쿠퍼 라모 트위터 캡쳐)
(사진=조슈아 쿠퍼 라모 트위터 캡쳐)

NBC 대변인은 12일 로이터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라모는 평창에서 NBC를 위한 그의 책무를 모두 마쳤고, 우리 방송에서 추가적인 역할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라모는 올림픽 기간 내내 NBC 해설을 맡을 예정이었다.

지난 9일 라모는 평창올림픽 개회식 중 일본 선수들이 입장하자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던 국가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 있어 일본이 문화 및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할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라모는 미국 내 아시아 전문가로 국제컨설팅 회사인 키신저협회의 공동 최고경영자이자 부회장이다.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도 개회식 특파원으로 활동하는 등 아시아 문화를 잘 아는 라모가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주장이다.

앞서 라모의 ‘망언’에 수많은 시청자들은 NBC 홈페이지나 공식 SNS에 항의 댓글을 달았다. 그러나 NBC는 한국 IP의 올림픽 홍보 SNS 계정 접속을 차단시킨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일부 시청자들은 해외 청원사이트에 사과를 요구하는 청원글을 올려 약 1만명의 사람이 동의하는 등 격분했다.

결국 NBC는 공식사과 성명을 내고 라모를 해고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NBC는 생방송을 통해 “개회식 도중에 전해진 우리들의 발언에 한국인들이 모욕감을 느꼈음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평창올림픽 조직위 역시 NBC 측으로부터 공식 사과서한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라모 본인은 아직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