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文 정부 ‘남북정상회담’ 길트기 총출동
文 정부 ‘남북정상회담’ 길트기 총출동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2.13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북한의 남북 정상회담 제안 이후 문재인 정부가 남북회담 성사를 위한 ‘길트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관계 진전을 위한 운전대에 앉으면서 치열한 외교전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함께 청와대에서 만나 남북정상회담을 제안받았다. (사진=청와대 제공)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함께 청와대 오찬을 갖고 남북정상회담을 제안받았다. (사진=청와대 제공)

 

앞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자신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직접 방남 특사로 보내 문 대통령에 평양에 초청하는 내용의 ‘친서’를 전달,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했다.

급작스럽게 터진 남북대화 물꼬에 문재인 정부는 당장 미국을 포함한 중국, 일본 등 주변국들과의 물밑 대화에 나섰다. 북핵문제가 남북관계의 문제를 넘어 한반도 정세, 국제사회까지 얽힌 만큼 남북관계 개선은 주변국, 특히 미국과의 공조가 필수로 병행돼야하기 때문. 문 대통령은 남북대화를 무리 없이 진행하는 한편 북미대화 테이블까지 마련해야 하는 숙제를 풀어야 한다.

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 제안에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키자”면서도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북미간에 조기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인 것도 남북관계과 북미관계는 분리가 불가능한 사안임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다.

이미 정의용 안보실장-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간 한미 실무진들은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2박3일 일정과 논의한 내용 등을 실시간 공유하며 긴밀하게 공조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빠른 시일 내 한미간 정상통화도 이뤄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다만 아직까지 남북대화나 북미대화와 관련해 미국의 공식적인 입장은 발표된 바 없다. 하지만 청와대에서는 긍정적인 관점을 갖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라이몬즈 베요니스 라트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미국도 남북대화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으며 북한과의 대화 의사를 밝혔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미국도 최대한 압박이라는 스탠스에 평창올림픽과 남북대화라는 두 가지 큰 모멘텀이 작용하면서 미국의 태도와 입장이 우리와 많이 가까워지고 있다는 판단에서 그 정도의 표현이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도 내부에서 서로 견해가 다를 것이고 조율된 입장이 나올 때까지 시간이 필요할 테니 우리 정부도 진인사대천명의 마음으로 미국 내 논의가 무르익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우리 정부로서는 북미대화가 이뤄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할 수 있는 데까지 다 했으니, 제일 중요한 역할과 키를 쥐고 있는 백악관에서 어떤 기류가 형성되는지 조심스레 주시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미국 외 주변국들과의 접촉도 숨가쁘다. 천혜성 통일부 차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와 만나 북한 고위급대표단 방남과 최근 남북 간 현안, 상호 관심사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다음날인 14일에는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고 같은 내용으로 면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