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에 文 축전, 과거 朴 축전과 차이점은?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에 文 축전, 과거 朴 축전과 차이점은?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2.16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16일 문재인 대통령은 남자 스켈레톤 사상 최초로 올림픽 금메달을 거머쥔 윤성빈(24) 선수에 축전을 보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날 문 대통령은 "윤성빈 선수의 스켈레톤 금메달을 축하합니다. 국민들에게 최고의 설 선물이 되었습니다"며 "윤 선수는 새로운 분야에서도 도전하고 노력한다면 얼마든지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우리에게 보여주었습니다. 용기와 자신감이 생깁니다"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추억의 놀이였던 썰매는 윤 선수 덕분에 더 즐거운 놀이가 될 것"이라며 "94년 개띠 윤 선수가 장담했듯, 황금개띠 해에 황금개가 되어 국민들에게 가슴벅찬 희망을 주었습니다.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 선수 고생 많았습니다"고 말했다.

앞서 윤 선수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도 축전을 받은 바 있다. 윤 선수는 지난 2016년 2월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에서 스켈레톤 종목에서 사상 최초로 종합 준우승을 차지해 박 전 대통령에게 축전을 받았다. 

박 전 대통령은 당시 윤 선수에게 "IBSF 월드컵 대회에서 한국 스켈레톤 참가 사상 최초로 종합 준우승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불모지와 같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이뤄낸 쾌거를 국민과 함께 기뻐한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의 선전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