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한명구 성추문 의혹 추가합류...미투운동 파문 연극계 ‘쑥대밭’
한명구 성추문 의혹 추가합류...미투운동 파문 연극계 ‘쑥대밭’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8.02.24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윤택, 조민기, 조재현 등 줄줄이 성추문 의혹 휩싸여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미투운동(성추행 폭로운동)이 들불처럼 번지며 연극계가 쑥대밭이다. 이미 이윤택, 조재현 등에 이어 이번에는 연극배우 한명구가 그 성추문 가해자로 지목됐다. 자신이 가르친 과거 제자로부터 성추행 의혹의 주인공으로 지목된 것.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한ㅁㄱ선생님 잘 지내시죠”로 시작하는 글에는 제목 한글 이니셜 그대로 한명구 임을 추정케 하는 내용이 소개 돼 있다.

글쓴이는 게시판에서 “자꾸만 기사가 터진 후부터 잊고 살았던 기억들이 떠오르면서 꿈에서도 성ㅊ행을 당한다. 발 뻗고 주무시지 마라. 아직 단 한 번도 거론되지 않은 거 같은데, 많이 무섭지 않냐”고 밝혔다.

이어 “학생들 단체로 모아놓고 사과하고, 사과도 아니지 않냐 사실. 그 후 어떻게 좋은 기회로 더욱 명망 높은 학교로 가셔서 조금은 더 행복하시겠다”며 “행복하지 마라 절대. 매일 두려워서 저처럼 악몽 꾸고 지내라. "제발 부탁한다. 연극인인 척 예술인인 척 교수인 척 철학적인 척, 목격자도 많고, 당한 사람도 많다”고 덧붙였다.

이어 “매일 여학생들 집에서 주무시고, 복도파티에서도 매일 그 손을 조금이나마 덜 들어오게 다른 사람들이 조금이라도 덜 보일 수 있도록 숨기는 게 너무 힘들었다”며 “선생님 덕분에 아니 선생님의 재떨이와 폭언과 경멸하는 눈빛과 무시와 무안 덕분에 연극 포기한 사람 많다. 선생님의 손과 입 때문에 아직까지도 피눈물 흘리는 사람이 많다. 안마, 손, 말 레퍼토리도 똑같다. 강제로 입술 갖다 댄 것도”라고 폭로했다.

한편 1987년 연극 ‘아프리카’로 데뷔한 연극배우 한명구는 극동대학교 전임교수를 걸쳐 현재 서울예술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명구와 그의 소속사는 현재 이같은 한씨의 성추문 의혹에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사진=신시컴퍼니)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